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정부 “잔여백신 매크로 예약, 막기 어렵다…네이버⋅카카오와 긴급회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잔여백신' 접종 희망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한 편법 예약 방법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다. 정부는 이런 편법 예약을 원천 차단하겠다고 밝혔지만 뾰족한 수가 없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사진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인근 의료기관의 잔여 백신이 없음을 보여주는 휴대전화 화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예방 백신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잔여 백신을 예약하기가 힘들어졌다. 카카오와 네이버에 잔여 백신 공지가 뜨자마자 클릭하지만 1이란 숫자는 곧장 마감(0)으로 변하고 만다. 이런 불편을 피하려는 일부 사람들이 매크로(자동반복) 프로그램을 개발해 활용하면서, ‘편법’을 모르고 클릭만 하는 대기자들은 잔여 백신 예약에서 한없이 밀리고 만다.

당국은 지난달 이런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한 ‘편법 백신 예약'을 원천 차단하겠다고 밝혔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매크로 프로그램을 적발해 차단하면, 또 다른 새로운 매크로 프로그램이 만들어져 편법 예약에 동원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당국은 원천적인 매크로 차단은 어렵다고 보고 업계와 대책 마련에 나섰다.

정우진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시스템관리팀장은 28일 코로나19 상황 온라인 백브리핑에서 “매크로 차단은 사전에 알려진 프로그램의 패턴을 분석해 이를 막는 형태로 진행되고 있다”며 “새로운 매크로 형태가 나타나면 기존에 차단한 방식으로는 원천적으로 무력화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정 팀장은 “이렇게 사후에 찾아내는 방식으로는 (매크로 사용을 막는 것은) 한계가 있기에 네이버나 카카오를 통해서 차단하는 방법을 지속해서 협의하고 있고, 오늘도 긴급회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와 카카오 역시 매크로 프로그램 사용을 완벽하게 차단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매크로는 사용자가 스마트폰이나 PC에 개별적으로 설치해 작동하는 방식이기 때문이다.

정 팀장은 “네이버나 카카오에서 매크로를 통해 수행하기 어려운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다면, 매크로로 사용을 우회적으로나마 차단하는 방법이 있을 것으로 본다”며 “공정성 측면에서 매크로를 사용한 예약 시도를 할 수 없게 만드는 방안을 최대한 찾아보자는 의미에서 논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질병관리청은 접종 예약자가 정해진 일시에 나오지 않아 폐기되는 백신을 최소화하고 남는 백신을 일괄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난 5월 말 네이버와 카카오를 통해 잔여백신 예약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런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매크로를 이용해 잔여백신 예약에 성공했다는 후기들이 올라왔다.

질병청은 지난달 매크로 편법 예약 차단과 관련해 ‘신속히 대책을 마련해 조치하겠다’고 밝혔지만, 온라인 커뮤티니 등에서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만드는 법, 이를 활용한 잔여 백신 예약 방법이 공유되고 있다.

김명지 기자(maen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