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초중고 교사 유료 보충수업도 대대적 단속…무관용 천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중국 초등학교 교실의 수업 장면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사교육 부담 등이 출산율 하락을 유발한다고 보고 초중고 교사들의 방과후 유료 보충수업 등에 대한 단속에 착수했습니다.

중국 매체 신경보에 따르면, 중국 교육부는 오늘 홈페이지를 통해 초중고 교사의 유료 보충수업과 선물·사례금 부정 수수 행위 등에 대한 특별단속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교사가 정규 수업 때는 가르치지 않고 방과 후에만 교습하는 행위, 사교육 반을 운영하는 행위, 학부모와 이익을 거래하는 행위 등에 대해서는 무관용으로 엄벌할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리커창 총리는 어제 베이징에서 열린 출산정책 개선 관련 화상회의에서 세 자녀 허용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출산, 양육, 교육 부담 완화 관련 대책 마련을 강조한 바 있습니다.

박성원 기자(want@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