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힘 제주도당 지도부, 허향진 전 제주대 총장 영입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당 도당대회 이원장 선출 절차 중단 지시…'내홍' 계속
장성철 위원장 “셀프 영입·임명 발언…최고위 공정성 훼손”


파이낸셜뉴스

24일 열린 국민의힘 제주도당 기자회견. 장성철 도당 위원장이 중앙당의 제주도당대회 중단 요청에 따른 원희룡 지사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있다. 2021.07.24/fn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보수진영 위기론 '고개'…도당 쇄신 목소리도

[제주=좌승훈 기자] 국민의힘 제주도당이 위원장 선출을 둘러싸고 내홍이 깊어지고 있다. 내년 3월 제20대 대통령선거와 6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1년도 남겨 놓지 않은 상황에서 자중지란을 겪고 있다.

제주도당은 차기 도당 위원장 선출 절차를 진행하던 중 중앙당이 당무 감사 등을 이유로 ‘도당대회 중단’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해법을 찾지 못한 채 표류하고 있다. 중앙당은 제주를 사고 도당으로 지정해 외부 인사를 도당위원장 직무대행으로 임명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외부 인사로는 허향진 전 제주대 총장이 거론되고 있다.

이를 두고 장성철 도당 위원장은 지난 24일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중앙당 지도부를 향해 "루머성 정황에 근거해 도당 대회 중단 조치가 이뤄진 것은 공정과 혁신이라는 시대정신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도당이 비정상의 상태로 가는 것만은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국민의힘 소속 원희룡 제주지사 책임론도 제기했다.

장 위원장은 “원 지사의 대리인이나 다름없는 핵심 측근인 허향진 전 제주대 총장이 도당위원장 직무대행을 맡게 되면 사실상 원 지사가 도당을 장악한 것이나 다름없게 된다”며 “이미 허 전 총장은 노골적으로 이를 기정사실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28일에도 논평을 통해 “허 전 총장의 ‘셀프 영입·임명’ 발언은 정상적인 당무절차 측면에서 최고위원회 결정의 공정성을 흔들 수 있는 매우 위험한 발언”이라며 중앙당 인재영입위원회가에서 도당 당원·지지자들에게 사실 여부를 밝힐 것을 요구했다.

허 전 총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6월 말 국민의힘 중앙당에서 연락이 왔고, 7월 중순께 정병국 인재영입위원장과 서울에서 만났다"고 답했다.

장 위원장은 또 “허 전 총장의 발언이 현실화되면 모든 당무 결정은 공정성이 흔들리고 불순한 정치적 의도로 이뤄진 것이라는 비판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장 위원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허 전 총장은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의원 후원회장 이력에 대해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근거로 대수롭지 않다는 태도를 보였다”고 비판하면서 중앙당을 향해 “도당대회를 재개해 정상적으로 도당 위원장을 선출할 수 있게 조치해 달라”며 요구했다.

앞서 도당 부위원장들도 지난 27일 성명을 통해 도당대회 중단과 도당 위원장 외부 영입설과 관련해 중앙당과 원희룡 제주지사를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진실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도당 고문 9명도 성명을 내고 원희룡 지사 개입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란 걸 명확히 하기 위해서라도 원 지사는 도당대회 중단 문제를 순리대로 푸는 데 책임 있는 행동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한편 국민의힘을 포함해 도내 보수진영 일각에선 “국회의원 선거에서 제주시 갑·을은 내리 5차례, 서귀포시는 6차례 연속 패했다"는 자조 섞인 반응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번 사태를 계기로 전면 쇄신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