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드민턴 허광희, 세계 1위 꺾고 8강 직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드민턴 남자 단식 허광희(26·삼성생명)가 올림픽에서 세계랭킹 1위 모모타 겐토(일본)를 꺾는 대이변을 일으켰다.

허광희는 28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남자 단식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모모타를 2-0(21-15 21-19)으로 제압했다.

조선비즈

허광희.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모타는 배드민턴 남자 단식 세계랭킹 1위로 이번 올림픽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혔다. 개회식에서 오륜기를 들고 입장한 일본의 대표 스포츠 스타이기도 하다.

반면 허광희는 세계랭킹 38위로, 메달 기대를 크게 받지는 않았다. 그러나 허광희는 생애 첫 올림픽 경기인 지난 26일 조별리그 1차전에서 세계랭킹 88위 티머시 람(미국)을 2-0(21-10 21-15)으로 꺾으면서 자신감을 끌어 올렸다.

이날 모모타까지 제압하는 파란을 일으키며 허광희는 A조 1위를 차지했다. 1번 시드 자리인 A조는 1위를 차지하면 16강이 아닌 8강에 직행한다. 모모타가 조별리그에서 떨어진 것은 이번 대회 대이변 중 하나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모모타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도 메달 기대주였지만 불법 도박 혐의가 드러나 대표팀 합류가 좌절됐다. 이후 재기에 성공해 세계 최강자로 올라선 모모타는 지난해 1월에는 교통사고를 당했고, 올해 1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되기도 했다.

정민하 기자(mi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