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용규♥' 유하나, 숏컷으로 기분 전환.."심경 변화 NO 머리 감을 때 좋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유하나 인스타그램



[헤럴드POP=조은미 기자]유하나가 새로운 머리 스타일로 기분 전환을 시도했다.

배우 유하나는 28일 본인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머리를 싹둑잘랐어요.. 태어나서 처음.. 아, 아니구나 첨 중학교 입학때 귀 밑3센티 기억도안나는 그때 이후로 처음이에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한 사진에는 새로운 머리 스타일을 자랑하고 있는 유하나의 모습이 담겨있다. 유하나는 유지하던 단발 스타일을 벗어나 숏컷 스타일에 도전했고 짧아진 머리를 어색하지 않게 소화해냈다.

그는 "심경의 변화는 없구요 크크"라며 머리를 자른 이유를 밝히며 "단지 우연히 간 동네 미용실 원장님 손길이 궁금하여, 알아서 잘라주세요 했을 뿐 이였는데. 그럼 좀 짧게 잘라볼게요 하시더니.. 뭐 머리는 어차피 기르는 거니 할 수 있을 때 이것 저것 해보는 거죠 머리가 안묶이는 게.. 상당히 당황 머리감을 때 제일 좋음"이라는 말을 덧붙였다.

한편 유하나는 지난 2011년 야구선수 이용규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또 그는 드라마 '조강지처 클럽', '솔약국집 아들들', '파라다이스 목장' 등에 출연한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