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지금은 영웅시대' 임영웅 공식팬카페 16만명 돌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임영웅 shorts도 16만명 돌파 ‘쌍끌이 인기'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만’에 이은 또 ’16만'이다. 임영웅 공식 팬카페 ‘영웅시대’가 28일 기준 회원수 16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6월 10만명을 돌파한 이후 지난 3월 15만명에 도달하더니, 석 달 여 만에 16만명이란 ‘기록’을 세웠다. ’10만 대군 영웅시대'란 애칭이 ’100만 대군 영웅시대'를 향해 빠른 걸음을 옮기고 있다.

조선일보

16만명을 돌파한 임영웅 영웅시대 팬카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앞서 임영웅의 짧은 영상을 담은 유튜브채널 ‘임영웅 Shorts’도 지난 22일 구독자 16만명을 돌파했다. 임영웅 shorts는 임영웅의 공식 유튜브 채널 내에서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채널. 지난해 3월 개설한 계정으로 지난 2월 23일 ‘임영웅 1년 전 연습실영상 [울면서후회하네] #Shorts’ 영상을 처음 올리면서 팬들과 소통을 시작했다.

30초 내외의 짧은 영상으로, 촬영 현장이나 연습 모습 같은 세세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지난 7일 15만 구독자를 달성한 후, 약 2주 만에 1만 명의 구독자가 증가한 것이다. 그만큼 ‘보는 맛’ ‘듣는 맛’이 탁월하다는 것. 임영웅의 일거수 일투족이 ‘뉴스’로 떠오르는 만큼 임영웅과 관련된 콘텐츠는 등장하기만 하면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임영웅 그 자체가 ‘걸어 다니는 콘텐츠’인 셈이다. 120만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도 1000만뷰 조회수를 넘는 영상이 최근 15개를 돌파하는 등 누적 영상 조회수 10억회를 말하는 ‘빌리언 뷰어’에 한층 더 가까워지고 있다.

조선일보

지난 6월 16일 생일을 위해 팬들이 만든 장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8월 8윌 데뷔 5주년을 앞둔 임영웅을 위해 영웅시대는 각종 광고는 물론 기부와 봉사 활동 등으로 임영웅의 긍정적 이미지를 지속적으로 알리고 있다.

[최보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