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리온, '초코파이' 히트친 러시아 법인 누적매출 1兆 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오리온은 러시아 법인 누적매출이 1조원을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중국, 베트남에 이은 세 번째 매출 1조원 해외 법인이 됐다.

이데일리

러시아 한 현지 매장에 오리온 제품들이 매대에 진열돼 있다.(사진=오리온)


오리온은 지난 2003년 러시아 법인을 설립한 뒤 2006년 트베리에 공장을 짓고 현지 생산체제를 구축했다. 22조 규모의 러시아 제과시장 진출을 본격화 하면서 공장 가동 첫 해169억원의 매출을 냈다.

2008년에는 노보에 제2공장을 건설하고 초코파이 생산규모를 대폭 확대해 650억원의 연매출을 달성했다. 지난해에는 다양한 신제품 효과에 힘입어 역대 최고 연매출인 890억원을 기록했고, 올 상반기에만 단순 월 누계 기준 50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오리온은 이 같은 고성장 배경으로 현지인 입맛에 맞는 신제품 개발과 비스킷 라인업 확장 등 새로운 시장 개척 노력을 꼽는다. 초코파이는 차(티)와 케이크를 함께 즐기는 러시아 식문화와 어우러지며 출시 초기부터 선풍적인 인기를 끄는 등 국민 파이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다.

지난 2019년부터는 오리지널 맛 중심에서 벗어나 러시아 현지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체리’, ‘라즈베리’, ‘블랙커런트’ 초코파이 등 잼을 활용한 초코파이 신제품을 잇달아 출시하며 제2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현재 러시아에서는 오리온 전 세계 법인 중 가장 많은 10종의 초코파이를 생산·판매하고 있다.

초코파이 뿐만 아니라 ‘고소미’, ‘촉촉한 초코칩’, ‘크래크잇’ 등 비스킷 라인업을 확대하며 제품군을 다양화한 것도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지난해에는 ‘제주용암수’ 판매 시작으로 러시아 음료시장에도 진출하며 또 하나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다. 러시아 대표 이커머스 채널 ‘와일드베리’와 ‘오존’ 등에도 입점해 소비자 접점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오리온은 오는 2022년 준공을 목표로 러시아 트베리 크립쪼바에 신공장을 건설 중이다. 신공장 가동으로 초코파이의 공급량을 연간 10억개 이상으로 확대하고, 파이·비스킷 카테고리 등 다양한 제품군을 선보이며 러시아와 중앙아시아 시장을 공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러시아 법인은 철저한 현지화와 지속적인 제품력 강화를 통해 고성장 궤도에 올라섰다”며 “신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또 한 번의 큰 매출 성장이 기대되고 있어 추후 신성장 동력의 한 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