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장깨기' 장윤정♥도경완, 가수 지망생→손상미까지 숨은 실력자 만났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지민경 기자] 장윤정과 도경완 부부가 숨은 가수들을 찾아나섰다.

29일 오후 첫 방송된 LG헬로비전 새 예능 프로그램 '장윤정의 도장깨기(이하 도장깨기)'에서는 충남 예산을 찾아 숨은 노래 고수를 만나는 장윤정과 도경완의 모습이 그려졌다.

'도장깨기’는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장윤정의 트로트 수제자 곽지은, 해수와 함께 캠핑카를 타고 전국의 숨은 노래 실력자를 찾아가 족집게 레슨을 선사하는 트로트 캠핑 버라이어티다. 장윤정이 직접 기획하고 구성, 연출, 섭외, 출연, 협찬까지 프로그램 제작 전반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Made in 장윤정 예능’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OSEN

장윤정은 '도장깨기'에 대해 "오디션의 문턱을 넘지 못했던 숨은 고수들 실력자들을 직접 찾아가겠다는 의도로 기획했다. 문턱이 낮은 노래하는 예능 방송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먼저 충남 예산을 찾은 장윤정과 도경완은 베이스캠프에 도착해 캠핑카를 구경하고 각종 간식들을 준비하는 등 손님맞이에 나섰다. 이어 패밀리들이 모두 모인 후 지원자들의 영상을 본 이들은 "대단한 손님들이 오실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첫 손님은 고3 딸과 아빠로, 아빠는 '도장깨기'를 찾은 이유로 "가수의 꿈을 꾸는 딸이 걱정돼서 찾아왔다. 취미로만 했으면 좋겠는데 전공을 하고 가수의 꿈을 키우고 있어서 냉정한 진단을 받고 싶어서 왔다"고 밝혔다.

OSEN

딸의 노래를 들은 장윤정은 "가수라는 직업이 누구나 꿈꿀 수 있지만 빛나는게 쉽지 않다. 실력대로 되는 것 같지도 않고. 가수가 되기 위한 여러가지 조건들이 있지 않나. 그런데 제 생각에는 그중에 가장 중요한 부분이 음색이라고 생각한다. 노래 잘하는 사람은 너무 많다. 음색이 지문처럼 떠오르는 음색이 있다. 딸이 음색이 너무 예쁘다. 자기가 어느 소리가 예쁜지 알고 내더라. 노래를 배우겠다는 마음이 있으면 디테일만 배우면 될 것 같다"며 직접 원포인트 레슨까지 해줬다.

다음 손님은 집배원에서 지역 가수로 변신한 하도하였다. 그는 "집배원 일을 하다가 사고로 병원에 1년 정도 있었다. 사고의 트라우마로 일을 못하게 됐다 3~4녀 전부터 지역 가수로 활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윤정은 하도하의 노래를 듣고 다양한 코칭을 해주며 선배 가수의 면모를 보였다.

특히 그는 "스무살에 형이 사업을 하다가 잘못돼서 보증을 서줬다. 보증이 그렇게 까지 제 인생에 엄청나게 작용이 될 줄 몰랐다. 정말 힘들었다. 11억8750만원을 20년 만에 청산했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전하기도. 장윤정은 "충남지역에 콘서트를 오게되면 무대 한 번 서실 수 있게 해드리겠다"고 약속하며 함께 듀엣 무대를 꾸미기도 했다.

OSEN

마지막 손님은 트로트 가수가 되고 싶다는 손상미였다. 1998년 '헤라의 질투'로 인기를 끌었던 그는 "이후에 히트곡도 없고 나이도 들고 해서 힘들어서 슬럼프에 빠졌다. 그래서 미국으로 이민가서 쭉 살았다. 결혼도 하고 아기도 낳고 7년 살다가 '슈가맨'에서 연락이 왔다. 용기 내서 출연했는데 많이들 아시더라"는 사연을 공개했다.

이후 미국에서 호텔 쉐프로 일하던 남편의 든든한 응원으로 2년 반 전 한국으로 다시 돌아온 손상미 가족. 한국에서 김밥집을 하고 있는 남편은 이날 직접 현장에서 김밥을 대접하기도. 손상미는 남편이 내년에 다시 미국으로 돌아갈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트로트를 배우고 싶어서 왔다고 밝혔다.

장윤정은 손상미의 노래를 듣고 "노래도 연기다. 더 빤뻔함을 가지고 해야 한다. 노래의 맛으로 승부를 봐라"라고 조언하며 "미국 안가셨으면 좋겠다. 제가 마주칠 때마다 많이 도와드리겠다"고 따뜻하게 말했다. /mk3244@osen.co.kr

[사진] '도장깨기'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