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드루킹 사과’ 1인 시위 현장 찾은 윤석열…‘드루킹 원죄론’ 정면돌파·친윤에 ‘힘 싣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을 방문해 악수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61)이 ‘드루킹 사건’ 관련 문재인 대통령 사과를 촉구하는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의 청와대 앞 1인 시위 현장을 찾았다. ‘반문(재인)’ 행보를 이어가는 동시에 야권 일각에서 윤 전 총장을 상대로 제기하는 ‘드루킹 원죄론’을 불식하겠다는 의도다. 국민의힘 ‘친윤석열계’ 지원 사격의 의미도 담겼다.

윤 전 총장은 “정 의원 입장을 적극 지지한다”며 “중대한 불법이 대법원에서 최종 확정판결 난 이상 국가 최고책임자로서 국민들께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여론조작 측면에서 국정원 댓글사건과는 비교가 안 되는 것”이라며 “정부 정통성에도 국민들이 심각한 의문을 갖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지난 선거 최대 수혜자이고, 국정 최고책임자로서 반드시 입장을 표명하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행보는 야권 일각에서 윤 전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드루킹 수사를 방관했다며 제기하는 ‘드루킹 원죄론’을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로도 풀이된다.

국민의힘 내 계파 논란을 촉발한 정 의원을 직접 찾았다는 점에서 윤 전 총장이 ‘친윤계’에 힘을 실었다는 해석도 나온다. 앞서 정 의원은 “드루킹 주범을 법정에 세울 때까지 릴레이 단식농성을 벌이자”고 주장했다. 이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지지하는 김용판 의원이 ‘줄 세우기’라고 반발하는 등 당내 갈등이 불거지기도 했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도 현장을 찾았다. 정 의원은 기자와 통화하면서 “이 수석이 ‘문 대통령은 드루킹 존재를 몰랐을 것’이라고 하기에 대통령이 알았든 몰랐든 입장 표명과 유감 표시를 하셔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심진용 기자 sim@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