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학교 과외'에 5700억원 투입한다지만…"학력 진단이 먼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교육부가 방과 후 보충수업인 학습 도움닫기 프로그램에 투입하는 예산만 5700억 원에 이릅니다. 하지만 어떤 학생들을 대상으로 할지, 또 학습 목표가 무엇인지 애매합니다. 제대로 된 학업성취도 평가부터 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계속해서 김우언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로 지난해 초중고교의 등교일수는 100일 안팎에 불과합니다.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되면서 모든 과목에서 기초학력 미달 학생이 전년도보다 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