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낙연, '쥴리 벽화'에 "민망하고 말하기 거북해"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2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벽화에 대해 "조금 민망하고 말씀드리기 거북하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MBN에 출연해 해당 벽화에 대한 진행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전 대표는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수감되자 김 전 지사의 진실을 믿는다고 했던 것에 대해선 "대법원의 판단도 존중한다. 개인적 소회로 김 전 지사의 진실을 믿는다고 한 것"이라며 "(대법원) 판단이 잘못됐다는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