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 대통령, 청해부대원에 도시락과 홍삼 선물..."대한민국의 명예이고 자부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임무 도중에 복귀한 청해부대원들에게 편지와 도시락을 보내 격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청해부대원들에게 '청해부대는 대한민국의 명예이고 자부심'이라며 '어떤 고난도 청해부대의 사기를 꺾을 수 없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습니다.

또, '청해부대 장병들이 하루속히 건강을 회복하길 기원한다'며 '정부는 최선을 다해 치료를 지원하겠다'는 말을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