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보] '부동산 4채 논란' 김현아, SH사장 후보직 자진사퇴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동산 4채' 보유로 논란을 빚은 김현아 서울주택도시공사(SH) 사장 후보자가 1일 자진사퇴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SH사장 후보자에서 사퇴한다"며 "저를 지지하고 비판하신 모든 국민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남편과 공동 명의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110.18㎡·13억2800만원)와 서초구 잠원동 상가(1억1526만원)를, 남편 명의로 부산 금정구 부곡동 아파트(30.79㎡, 9600만원)와 부산 중구 중앙동 오피스텔(28.51㎡, 7432만원) 등 부동산 4채를 보유하고 있다.

중앙일보

[김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후보자는 지난달 27일 시의회 인사청문회에서 부동산 4채 보유에 대해 해명하며 "내 연배상 지금보다 내 집 마련이 쉬웠고, 주택 가격이 오름으로써 자산이 늘어나는 일종의 시대적 특혜를 입었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이틀 뒤 그는 "진의가 명확하게 전달되지 않은 표현을 사용한 것 자체가 내 부족함에서 비롯됐다"며 "남편과 함께 소유한 서울과 부산의 아파트는 실거주용이며 부산 오피스텔은 남편의 사무공간으로 활용할 목적에서 산 것이다. 부산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이른 시일 내에 매각하겠다"고 해명했지만 여권을 중심으로 비판이 이어져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