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쏟아지는 연예계 기부 행렬

“방탄소년단 뷔의 선행과 배려에 영감”…터키 산불 피해민에 기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방탄소년단 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방탄소년단 뷔의 팬들이 터키에서 일어난 대규모 산불로 피해를 입은 터키 국민들을 돕기 위한 기부를 진행하며 아픔과 어려움을 함께 나눴다.

지난 28일 터키 남부 안탈리아 주를 비롯해 21개 도시에서 71건의 산불이 발생, 많은 사상자가 나왔으며 야생동물들도 큰 피해를 입고 있다. 전 세계인들은 SNS에 영어로 #PrayForTurkey(#프레이포터키) 해시태그와 함께 실시간 상황을 알려주며 구호의 손길을 바라는 글들을 올리고 있다.

뷔의 글로벌 팬베이스 ‘뷔 유니언(V UNION)’은 터키 화재 참사를 빠른 시간 내 극복하는데 힘이 되고자 피해를 입은 지역의 주민들에게 식량, 물을 비롯한 구호물품을 전달하고, 다친 동물을 치료하며 폐허가 된 산에 나무를 심는 활동을 하는 기부단체(MuratpasaBld)에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헤럴드경제

방탄소년단 뷔 팬베이스의 터키 기부 진행 상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뷔의 캐나다 팬베이스 ‘BTS 뷔 캐나다(V Canada)’도 복구 및 긴급 물품을 전달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기부를 진행했고, 스페인 팬베이스 ‘BTS 뷔 스페인(V Spain)’은 참혹한 상황을 빨리 극복할 수 있도록 기부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밝히고 기부금을 전달했다. 뷔의 호주 팬베이스 ‘BTS 뷔 오스트레일리아(V Australia)’도 터키의 화재 참사를 돕기 위해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같은 날 전했다.

말레이시아의 팬베이스 ‘태형 말레이시아(Taehyung Malaysia)’와 팬 나탈리아(Nataliya)도 화재로 피해를 입은 동물들을 치료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터키의 동물 보호 단체(HAYTAP)에 뷔의 이름으로 기부금을 전달했다.

뷔의 글로벌 팬베이스는 “평소 뷔의 깊은 사랑과 배려심에 영감을 받아 기부를 진행했다”며 “전 세계 각국의 뷔의 팬들은 지구촌에서 발생하는 재난, 재해에 빠르게 앞장서며 고통을 함께 나눠왔다. 이러한 기부와 봉사활동이 올바른 팬덤 문화의 귀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shee@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