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 끝나지 않는다…매년 수만명 사망할 것”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英 과학자들 “독감처럼 매년 겨울되면 심해질 것”

“노령층 등 사망 불가피…수천명에서 수만명 사망할 것”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코로나19 사태에 ‘종식’은 없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독감이나 다른 계절성 바이러스처럼 매년 겨울이면 찾아와 사망자를 낼 것이란 이야기다.

이데일리

영국의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지 않고 매년 겨울이면 심해지는 패턴을 반복할 것이라며, 영국에서만 수만명의 사망자를 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사진=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과학자들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감소하는 상황에서 개학 등 사회적 이동이 다시 활발해지면 가을 이후 확진자가 다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겨울철이 되면 사람들이 주로 실내에 머물게 되면서 바이러스 전염이 증가하고, 결국 노약자 등 일부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사망에까지 이르는 사태가 나올 것이란 관측이다. 올겨울에는 코로나19 4차 유행이 발생할 수 있으며, 바이러스의 위세가 약해지긴 하겠지만 코로나19의 유행이 연례 행사처럼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애덤 핀 브리스틀대 교수는 “우리는 코로나19와 관련한 문제를 오랫동안 보게 될 것”이라며 “이 바이러스는 독감만큼은 아니지만 유전적으로 매우 재빠르다. 매년 수천명에서 수만명의 사망자를 발생시키면서 문제가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특히 전문가들은 다른 호흡기 질환과 마찬가지로 겨울철에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높아질 것으로 봤다.

마틴 히버드 런던 위생·열대의학학교 교수는 “코로나19는 우리가 함께 살아야 하는 끔찍한 병으로 계속해서 문제를 야기할 것”이라며 “독감의 경우도 백신이 있지만 매년 영국에서만 2만명이 목숨을 잃는다”고 말했다.

다만, 지난해부터 올해 초와 같이 대규모 사망자를 내는 팬데믹 수준은 아닐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옥스퍼드대 로절린드 프랭클린 연구소 소장인 제임스 네이스미스 교수는 “충분한 집단 면역으로 인해 코로나19가 다시는 들불처럼 번지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독감과 비슷한 정도의 사망자를 낼 것”이라고 예상했다.

조너선 볼 노팅엄대 교수는 “전체 인구의 면역력이 확대되면서 코로나19 사망자는 감소할 것”이라며 “매년 사망자가 생기기는 하겠지만 수천명 규모를 예상하는 것은 너무 비관적이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현재 세계 곳곳에서 지배종이 된 델타 변이 외에도 더 전염성이 높고 치명적인 코로나19 변종이 나올 수 있다는 우려 섞인 전망도 나온다.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도 “큰 우려는 다음에 출현할 수도 있는 변이”라며 “이는 백신을 헛되게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현재 개발된 코로나19 백신이 효과가 없는 변이 바이러스 출현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