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한창 중인데’ 日 도쿄 코로나 신규 확진 또 3000명 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도쿄올림픽 개막 열흘째인 1일 일본 도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또다시 3000명 넘게 발생했다.

도쿄도(都)는 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3058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날(4058명)보다 1000명 적지만 일요일 기준으론 역대 최다치다.

도쿄의 일간 확진자가 3000명을 넘은 것은 지난달 28일(3177명) 이후 5일째다.

도쿄에선 지난달 중순부터 신규 확진자 급증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까지 7일간 일평균 감염자는 3105명으로, 1주일 전과 비교해 2.1배 수준으로 급증했다.

신규 감염자는 중증화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젊은 연령대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날 확진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20대 1146명, 30대 634명, 40대 433명, 50대 323명 순으로 많았다.

한편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선수 1명을 포함해 총 18명의 대회 관계자가 이날 새롭게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조직위가 매일 신규 감염 상황을 발표하기 시작한 지난달 1일 이후의 올림픽 관련 감염자는 총 259명으로 늘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지난달 30일 저녁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가나가와(神奈川)와 사이타마(埼玉), 지바(千葉) 등 수도권 3현(縣)과 간사이(關西) 지역의 중심인 오사카부(大阪府)에 긴급사태 발령을 결정했다. 발령 기간은 다음 달 2일부터 31일까지다.

이미 긴급사태가 발령된 도쿄도(東京都)와 오키나와(沖繩)현의 발령 기한은 다음 달 22일까지에서 같은 달 31일까지로 연장된다.

이에 따라 다음 달 24일 개막하는 도쿄 패럴림픽도 긴급사태 발령 기간에 열리게 됐다.

gre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