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코로나 병상 부족에 '중증자만 입원'으로 전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日, 코로나 병상 부족에 '중증자만 입원'으로 전환

일본에서는 앞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도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성이 낮을 경우 입원 치료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일본 정부는 신규 확진자가 폭증해 전용 병상이 부족해지자 입원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코로나19 환자를 중증자에 한정한다는 내용의 새 기준을 결정했습니다.

새 기준 적용 여부는 지방자치단체가 판단합니다.

코로나19에 걸렸어도 입원하지 못하는 무증상자와 경증 환자는 숙박시설에서 요양해야 하며, 개인 사정 등으로 숙박이 어려울 경우 자택에서 요양하면서 경과를 관찰해야 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