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책장 뒤 문 열자 비밀공간에 남녀 11명 다닥다닥 숨어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양 덕양구, 유흥주점 심야 불법영업 단속…13명 적발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빨리 나와요. 한 사람씩 나오세요."


경기 고양시 덕양구에서 집합 금지 명령을 위반하고 심야 불법영업을 하던 유흥주점 업주와 손님, 종업원이 현장에서 적발됐다.

3일 덕양구에 따르면 구의 이번 특별 점검은 지난달 30일 오후 10시께 이뤄졌다.

수도권 거리두기 방역지침에 따라 운영을 중단해야 할 유흥주점이 문을 닫은 채 몰래 영업하고 있다는 민원이 제기되자 점검에 나선 것이다.

단속반은 현장 출동시 이 건물의 건축도면을 챙기는 것을 잊지 않았다.

현장에 도착한 단속반은 유흥주점의 현관 출입문이 잠겨 있자 고양소방서의 도움으로 출입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갔으나 내부에는 업주와 종업원 2명만 보였다.


그러던 중 조리장에서 손님이 마신 것으로 추정되는 술과 안주를 확인하고 단속반은 곧바로 수색에 나섰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