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 악문 두산 이영하 "몸과 마음 모두 회복, 후반기 목표는 10승" [현장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두산 베어스 우완 이영하(24)가 다음주 정규시즌 재개를 앞두고 날카로운 구위를 과시하며 부활의 발판을 마련했다.

두산은 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서 6-2로 이겼다.

이날 선발투수로 나선 이영하는 5이닝 5피안타 2볼넷 1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5회초 2실점이 옥에 티였지만 직구 최고구속 149km를 찍으며 좋은 컨디션을 보여줬다. 주무기인 슬라이더 역시 스피드를 137km까지 끌어올리며 효과적인 투구를 펼쳤다.

매일경제

두산 베어스 투수 이영하가 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 선발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서울 잠실)=김재현 기자


이영하는 경기 후 "아쉬운 부분은 있었지만 전체적으로 괜찮았다. 중간중간 공 하나하나씩 팔이 벌어져서 투구 밸런스에서 문제점이 있었는데 이건 충분히 보완할 수 있는 부분이라 큰 걱정은 하지 않는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영하는 전반기 7경기에서 1승 4패 평균자책점 9.82로 실망스러운 성적을 남겼다. 선발의 한 축을 맡아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부진 끝에 한 달 넘게 2군에 머무르기도 했다.

하지만 2군에서 보냈던 시간들은 결코 헛되지 않았다. 충분한 휴식과 함께 심신을 추스르는 데 도움이 됐고 무엇보다 자신감을 되찾았다.

이영하는 "시즌 초반에는 몸 상태도 솔직히 100%는 아니었다. 큰 부상은 아니지만 계속 잔부상이 생기면서 멘탈도 몸도 힘들었다"며 "2군에서 충분히 쉬고 운동을 시작한 뒤 생각도 깨끗해지고 야구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직구 스피드도 점점 좋아지고 있다고 느낀다. 한창 좋았을 때만큼은 아니지만 그동안 자신감이 떨어진 게 구속이 내가 생각하는 기준점에 미치지 못했던 게 컸다"며 "이제는 이런 부분을 크게 의식하지 않고 내 투구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두산은 전반기를 5위 NC 다이노스에 2경기 차 뒤진 7위로 마쳤다. 두산이 포스트시즌 진출권에서 벗어난 채 후반기를 맞이하는 건 이영하와 팀 모두에게 낯선 상황이다.

그러나 경기가 많이 남아 있는 만큼 이영하는 충분히 팀이 더 높은 곳으로 도약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 자신이 제 몫을 해준다면 '상승'은 충분히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영하는 "후반기 목표는 로테이션을 거르지 않는 게 아니라 잘하는 것이다. 쉽지 않겠지만 충분히 10승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며 "스스로 할 수 있다 할 수 있다 생각하면 달성할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고 힘주어 말했다.

또 "전반기 팀이 안 좋았던 이유 중에는 내가 부진했던 부분이 분명히 있었고 스스로 잘 알고 있다"며 "후반기에는 조금 더 도움이 되고 싶고 만족할 수 있는 성적을 내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잠실(서울)=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