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뷔, 런던 관광홍보에 등장…'뷔로드'가 입증한 뷔효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방탄소년단 뷔가 영국 런던의 거리에서 찍은 사진을 런던이 관광객 유치에 적극 활용, 홍보에 나서 전 세계가 런던을 주목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7일 영국 공영방송 ‘BBC Radio 1’의 ‘Live Lounge’(라이브 라운지)에 출연해 퍼포먼스와 인터뷰 시간을 가졌다.

진행자 아델이 “영국에서 가장 좋아하는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하자 뷔는 “정말 와보고 싶었던 곳이라서 영국에 오자마자 런던 거리부터 걸었다”고 답했다. BBC는 뷔가 지난 2018년 10월 런던 공연 당시 템즈 강변과 리젠트 스트리트에서 찍은 사진을 송출해 눈길을 끌었다.

방송이 나간 후 런던시장 사디크 칸(Sadiq Khan)은 ‘Mic drop #LetsDoLondon’이라는 문구와 함께 뷔가 런던에서 찍은 사진들을 공유하며 적극 홍보에 나섰다.

영국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 관광객의 방문이 현저히 줄자 해시태그 #LetsdoLondon과 함께 관광대국의 영광을 회복하기 위한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런던의 관계자들도 뷔의 사진과 #LondonwithTae를 #LetsdoLondon과 함께 쓰면서 뷔가 런던에서 찍은 사진을 리트윗하며 홍보에 나섰다. #LondonwithTae는 곧 월드와이드 실시간 트렌딩돼 폭발적인 반응을 입증했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영국 관광산업의 회복을 위해 앞장서고 있는 영국 호스피탈러티 대표, 케이트 니콜라스(Kate Nicholls)는 뷔를 훌륭한 비공식 홍보대사로 칭하며 #LetsDoLondon, #LondonwithTae가 미국, 영국 등에서 트렌딩되고 있는 사실을 알리고 여러 개의 트위터를 쓰면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 시장 문화대사를 맡고 있는 버나드 도노휴(Bernard Donoghue)도 뷔가 런던 타워브리지 앞에서 찍은 사진을 리트윗하며 참여했다.

뷔는 해외투어 중에도 세계 곳곳의 아름다운 경치와 인상 깊었던 장소를 사진을 찍어서 팬들과 함께 추억을 쌓고 있다. 뷔는 2018년 10월 공연차 방문했을 당시 런던의 템즈 강변, 식당, 거리의 모습을 찍은 16장의 사진을 팬들과 공유한 바 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9년 6월 한국 가수 최초로 웸블리구장에서 역사적인 공연을 펼쳤다. 공연이 시작되기 전 세계에서 런던을 찾은 팬들은 2018년에 뷔가 사진을 찍은 장소에서 같은 포즈로 찍는 뷔로드 순례에 나서 영국에서 큰 화제를 낳았다.

당시 뷔는 리젠트 거리의 신호등 앞에 서서 여러 장의 사진을 찍어 트위터에 게재했다. 전 세계 각국에서 찾아간 팬들이 공연이 시작되기 전에 런던을 관광하면서 뷔가 사진을 찍은 거리에서 장사진을 이뤄 거리를 지나가는 런던 시민을 깜짝 놀라게 했다.

매체들은 이를 ‘뷔효과’(V-effect)로 칭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뷔효과를 경험한 런던은 2년 만에 돌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적극 홍보에 나서며 다시 관광객들이 런던을 찾을 날을 기대하고 있다.

wp@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