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이바라키현 앞바다에 규모 6.0 지진…“도쿄서도 흔들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진 위치도. 사진 일본 기상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오전 5시 33분께 일본 이바라키(茨城)현 앞바다에서 규모 6.0으로 추정되는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발표했다.

진원 바로 위에 있는 지표면인 진앙(震央, 진원지)은 북위 36.3도 동경 141.8도, 진원의 깊이는 약 40㎞로 추정됐다.

이 지진으로 후쿠시마현과 미야기(宮城)·이바라키·도치기(栃木)현 일부 지역에서 진도(震度) 3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수도 도쿄(東京)에서도 흔들림이 감지됐다.

진도는 특정 장소에서 관측된 지진으로 인한 흔들림의 상대적 세기를 나타내는 척도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지진 해일)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