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한 장의 사진, 눈을 뗄 수가 없다…마음이 먹먹"

댓글 1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쳐가는 방역 일상 속 믿음의 힘 일깨워준 이수진 간호사께 감사”

“지금의 시련 이겨내 국민 위대함 결실맺도록 제 역할 다하겠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음압병동에 홀로 격리된 할머니와 방호복을 입은 간호사가 화투로 그림을 맞추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은 삼육서울병원 간호사 이수련(29) 씨로 알려졌다. 3일 대한간호협회는 이 사진에 대해 "올해 공모한 제2차 간호사 현장 수기·사진전에 출품된 작품"이라고 밝혔다. (대한간호협회 제공) 2021.8.3/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뉴스1) 진현권 기자,강승지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4일 "한 장의 사진, 눈을 뗄 수가 없다. 마음이 아리고 먹먹해진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길어지는 코로나, 지쳐가는 방역 일상, 그러나 거기에 이런 우리네 사람들의 모습이 있었다. 얼마 전 '퉁퉁 불은 간호사 손가락' 사진이 겹쳐 보인다. 아마도 사진 속 간호사님의 손 끝도 이러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이수련 간호사님, 방역 일선에서 수고하시는 모든 의료진 여러분, 너무너무 감사하다"며 "여러분의 노고가 우리 공동체를 버텨주는 '믿음의 힘'을 다시 일깨워 주셨다. 다시 우리가 각자의 위치에서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해 주셨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어렵고 고통이 있더라도 공동체의 희망을 놓아서는 안 된다는 다짐을 다시 세운다"며 "지금의 시련을 반드시 이겨내 우리 국민의 위대함과 숭고함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제 역할을 다하겠다 다짐하고 또 다짐한다"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음압병동에 홀로 격리된 할머니와 방호복을 입은 간호사가 화투로 그림을 맞추는 모습이 담긴 한 장의 사진에 코로나로 지친 많은 이들이 위로를 받고 있다.

화제의 사진은 코로나19에 감염돼 음압병동에 격리된 할머니와 방호복으로 무장한 간호사가 화투로 그림을 맞추는 모습이 담겨 있다.

지난 3일 대한간호협회는 이 사진에 대해 "올해 공모한 제2차 간호사 현장 수기·사진전에 출품된 작품"이라고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서울시 동대문구 소재 삼육서울병원 음압병상에 코로나19에 확진된 박모(93) 할머니가 입원했다. 요양원에서 감염된 이 할머니는 중등도 치매 환자였는데, 고열로 기운이 뚝 떨어진 채 코로나19 전담병원인 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음압병동에 배치된 10여 명의 간호사들은 할머니가 병실 침대를 꺼리고 낙상 위험이 있기 때문에 병실 바닥에 매트리스를 깔았다.

고령인 할머니는 격리병실에서 적적해하고 힘들어 했다.

이때 재활치료 간호 경험이 있던 양소연(33) 간호사가 치매 환자용 그림 치료를 제안했다. 화투를 이용한 꽃그림 맞추기와 색연필로 색칠하기 였다.

양 간호사는 "치매에 보호자도 없이 홀로 병실에 계시는 게 너무 위험해 보였고, 입원 이튿날부터 놀이 시간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사진 속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은 이수련 간호사다. 이 간호사는 "격리병상에서 환자가 말을 나눌 사람은 간호사밖에 없다"며 "계속 졸기만 하는 할머니를 깨우고 달래 기운을 차리게 하는 방법이 없을지 궁리한 결과"라고 말했다.

할머니는 그림 그리는 내내 졸기도 했지만, 이 간호사 등 10여 명은 돌아가면서 그림 치료를 멈추지 않았다고 한다.

다행히 증상이 호전된 할머니는 입원 보름 뒤 '음성'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jhk102010@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