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만해에서 유조선 나포됐다 풀려나..."무장 이란인이 배에 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랍에미리트 인근 호르무즈 해협으로 이어지는 오만해에서 무장 세력에게 나포됐던 파나마 국적 유조선이 하루 만에 풀려났습니다.

로이터와 AP 통신에 따르면 영국 해군 해사무역기구는 이날 "납치 가능성이 제기됐던 유조선 사건은 이제 끝이 났다"고 발표했습니다.

나포된 것으로 알려진 선박은 파나마 깃발을 단 '아스팔트 프린세스'로 알려졌습니다.

나포 당시 '아스팔트 프린세스' 선원은 "무장한 이란인 대여섯명이 배에 탔으며, 우리는 지금 표류 중이고 정확한 위치를 파악할 수 없다"고 아랍에미리트 해안경비대에 상황을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