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프리시즌 리뷰] '손흥민 1AS' 토트넘, '지예흐 멀티골' 첼시와 2-2 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토트넘 훗스퍼가 첼시와의 친선전을 무승부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1도움을 기록했다.

토트넘 훗스퍼는 5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브릿지에서 열린 프리시즌 친선 경기에서 첼시와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토트넘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베르바인, 손흥민, 모우라가 포진했고 알리, 호이비에르, 스킵이 중원을 구축했다. 4백은 레길론, 다이어, 탕강가, 도허티가 짝을 이뤘고 골리니가 골문을 지켰다.

이에 맞선 첼시는 3-4-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하베르츠, 베르너, 지예흐가 3톱으로 나섰고 알론소, 코바시치, 캉테, 오도이가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3백은 뤼디거, 주마, 샬로바가 책임졌고 멘디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첼시가 경기 초반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16분 캉테가 센터 서클 부근에서 모우라의 공을 끊어냈고 이를 이어 받은 지예흐의 역습이 시작됐다. 지예흐는 드리블 돌파 후 페널티 박스 앞에서 날카로운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첼시가 다시 한번 득점에 성공했다. 베르너가 일대일 찬스에서 골리니 골키퍼를 제친 뒤 골을 넣었지만 오프사이드 반칙이 선언됐다. 전반 막판 첼시에 기회가 찾왔다. 전반 40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베르너가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리니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양 팀이 후반 시작과 동시에 변화를 가져갔다. 토트넘은 호이비에르를 빼고 윙크스를 투입했고 첼시는 오도이, 알론소를 대신해 풀리시치, 바카요코가 투입됐다. 토트넘이 기회를 잡았다. 후반 1분 모우라가 우측면에서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이것이 멘디의 손에 맞고 굴절됐고 손흥민이 슈팅으로 이어갔지만 골대를 살짝 빗겨갔다.

곧바로 첼시가 추가골을 만들었다. 후반 4분 좌측에서 베르너, 하베르츠를 거쳐 알론소가 지예흐에게 패스를 내줬다. 지예흐는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토트넘이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후반 11분 모우라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시도한 슈팅이 굴절된 뒤 득점으로 이어졌다.

첼시가 대거 선수 교체를 단행했다. 후반 20분 주마, 코바시치, 알론소, 하베르츠, 베르너, 지예흐, 뤼디거를 대신해 로프터스 치크, 안조린, 케네디, 자파코스타, 사르, 아브라함, 암파두가 들어왔다.

토트넘이 동점골을 기록했다. 후반 25분 모우라가 공을 끊어냈고 손흥민에게 패스를 건넸다. 손흥민은 곧바로 베르바인에게 침투 패스를 찔러줬고 득점으로 이어졌다. 토트넘은 후반 28분 레길론을 대신해 데이비스를 투입했다.

양 팀이 다시 한번 교체를 진행했다. 후반 35분 토트넘은 도허티, 베르바인을 빼고 오리에, 스칼렛을 투입했고 첼시는 샬로바를 대신해 미아즈가를 내보냈다. 결국 양 팀의 경기는 더 이상의 득점없이 무승부로 끝이났다.

[경기 결과]

토트넘 훗스퍼(2) : 모우라(후반 11분), 베르바인(후반 25분)

첼시(2) : 지예흐(전반 16분, 후반 4분)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