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낯선 남자가 건넨 술 한잔에…18세女 '전신마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밀리 "다신 이런일 겪고 싶지 않아"

母 "불쾌하지만, 영상 공개한 이유는…"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영국의 18세 여성이 클럽에서 낯선 남자가 건넨 술을 마시고 전신마비가 되는 일을 겪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3일(현지시각) 데일리메일,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영국 에식스주 사우스엔드온시에 살고 있는 클레어 태플린은 최근 딸 밀리 태플린이 클럽에서 경험한 충격적인 사건을 제보했다.

이데일리

(사진=밀리, 클레어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31일 밀리는 18세가 된 기념으로 처음 클럽을 방문했다. 당시 이 클럽에서 난생 처음 본 남성이 밀리에게 접근해 “이거 마셔봐”라며 보드카를 건넸다. 밀리는 이 보드카를 마신 뒤 약 5~10분 후 몸의 이상 변화를 감지했다.

이후 클럽을 빠져나간 밀리는 술에 취하지는 않았지만 근처 골목에 주저앉았다. 함께 클럽에 갔던 친구들이 재빠르게 대처해 밀리는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후 4시간 가량 전신마비 증상을 겪었다.

이 소식을 접한 모친 클레어는 병원에서 딸의 충격적인 모습을 보고 충격을 금할 수 없었지만 이어 딸의 모습을 영상으로 남겼다. 그는 1일 페이스북을 통해 “딸의 모습을 공개하는 것은 불쾌하지만, 이 영상이 다른 소녀들을 구할 수 있다면 공유할 가치가 있다”며 공개를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공개된 영상 속 밀리는 무언가 말을 해보려 해도 뜻대로 되지 않아 입은 돌아가 있었고 손가락도 완전히 구부러져 있는 모습이다. 이런 증상은 3~4시간 동안 지속됐다고 한다. 다행히 증상은 완화됐고 밀리는 이튿날 퇴원했다.

4시간 동안의 전신 마비를 겪고 회복한 밀리는 당시를 “내 머릿속에는 내가 있었지만 내 몸속에는 없었다”고 회상했다.

더불어 “이런 기분은 처음”이라며 “너무 무서웠고 다시는 이런 일을 겪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