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박항서의 베트남

박항서 “월드컵 최종예선, 베트남 현실 느낄 기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항서(64) 감독이 베트남 역사상 최초로 치르게 되는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 대해 단점을 깨달을 기회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5일 국영뉴스통신사 ‘통떤싸비엣남’에 따르면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은 (강팀을 상대로) 실력을 시험해보면서 (세계 무대와 격차라는) 현실과 정면으로 마주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은 9월 2일 사우디아라비아 원정, 7일 호주와 홈경기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일정을 시작한다. B조에는 일본, 중국, 오만도 속해있다.

매일경제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참가하는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 대해 세계 무대와 격차라는 현실을 느끼면서 단점을 깨달을 기회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사진=MK스포츠DB


박항서 감독은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상대할) 강한 팀과 경기를 통해 무엇이 부족한지를 제대로 알게 될 것이다. (당장 입에는 쓰겠지만) 장기적으로는 베트남 축구 수준을 발전시킬 기회”라며 결과보다는 긴 안목으로 봐달라고 부탁했다.

‘통떤싸비엣남’은 지난달 29일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은 베트남 축구대표팀 역사상 가장 힘들고 어려울 것이다. 물론 그동안 훌륭한 성과를 낸 박항서 감독과 선수를 믿지만 ‘100전 100승’을 요구하면 안 된다”며 독자에게 설명하기도 했다.

박항서 감독은 2018년에만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위, 동남아시아축구연맹(AFF) 챔피언십 우승으로 베트남 스포츠에 길이 남을 업적을 세웠다.

2019 동남아시아경기대회(SEA게임) 남자축구 금메달은 베트남 통일 이후 최초였다. 박항서 감독은 세계적인 코로나19 유행 때문에 2020년을 허비하고도 2021년 베트남 사상 첫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에 성공했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