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인거래소 무더기 폐업 앞두고 업계 '청산 시스템' 도입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가상화폐 거래 늘어
(서울=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코인원 고객센터에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최근 가상화폐 대장 격인 비트코인이 급등하자 국내 4대 거래소의 거래대금이 하루 사이 5조원 넘게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21.7.29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김유아 기자 = 오는 9월 24일 이후 가상자산(가상화폐) 거래소들의 무더기 폐업이 예상되면서 거래소 업계를 중심으로 '청산 시스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금융당국도 대체로 긍정적인 입장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가상자산 거래소들과 코스콤(한국증권전산)을 중심으로 미신고 거래소의 가상화폐 자산을 일시적으로 보관해주는 시스템을 도입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현실화한다면 폐업한 거래소를 이용하던 투자자들의 가상화폐 자산이 청산 시스템으로 이전되고 이후 신고를 마친 거래소로 다시 옮기는 일이 가능해진다.

9월 25일부터 시행되는 개정된 특정금융거래정보법(특금법)에 따라 가상화폐 거래소들은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 실명계좌 확보 등 요건을 충족해 9월 24일까지 금융당국에 신고해야 한다.

현재 이러한 요건을 갖춘 거래소는 4대 대형 가상자산 거래소에 불과하다. 은행 실명계좌 발급을 받지 못했지만 ISMS를 받은 곳은 위 4곳을 포함해 20곳으로, 이들은 일단 기한까지 신고하면 가상화폐 간 거래는 허용된다.

신고하지 못한 거래소는 원화시장 거래를 종료해야 한다. 중소 거래소를 중심으로 줄줄이 폐업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투자자들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청산 시스템 도입은 투자자 피해를 최소화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현재는 업계가 초기 단계에서 논의하는 수준이지만, 금융위원회도 이러한 논의 방향을 인지하고 있으며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업계 주도로 시스템 구축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고 있고, 자율적으로 이뤄지면 좋은 일이라고 본다"며 "투자자가 폐업 등 가능성에 대비해 미리 옮겨두는 게 좋겠지만, 그렇지 못한 이들의 가상화폐 '이동'을 돕는 보완적인 대책으로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금융당국은 관련 논의에 직접 참여할 개연성은 거리를 두고 있다. 가상화폐 거래소가 정식 금융기관이 아니고 관련 법률이 없다는 점 등을 고려한 판단이다.

nomad@yna.co.kr, ku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