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지현 200억-김수현 300억…광고 모델료 비싼 스타 1위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Mnet 'TMI NEWS'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MI NEWS' 스타들의 수백억에 달하는 광고 모델료가 놀라움을 자아냈다.

지난 4일 방송된 Mnet 'TMI NEWS'에서는 '몸값이 금값! 광고 모델료 비싼 스타 BEST13' 순위가 공개됐다.

TMI NEWS 측이 밝힌 '광고 모델료 비싼 스타' 5위는축구 선수 손흥민이었다. 2019년 당시 손흥민의 광고료는 1년 기준 최소 12억원으로 단독 모델 최고 액수를 기록했다. 당시 그는 12개의 광고를 촬영해 약 156억원의 광고 수익을 올렸다.

배우 공유가 4위에 올랐다. 드라마 '도깨비'의 흥행 이후 몸값이 올랐다는 공유는 방영 전 7억원이던 광고 개런티가 약 10억원 이상을 기록했다고. 그는 2017년 한해에만 172억원 이상의 광고료를 받았다.

3위는 '완판녀' 배우 전지현이었다. 전지현이 모델로 활약한 샴푸 브랜드는 13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약 7년간 동종업계 1위 브랜드로 성장했다.

흥행작 '엽기적인 그녀'에 출연한 2001년 전지현의 편당 광고 모델료는 1억원이었다. 이후 2013년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이후 1년 기준 약 10억원으로 상승했고 이후 25개의 광고 모델로 계약하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총 광고 수익만 약 200억원대. 전지현은 현재도 13개 가량의 브랜드 모델로 활동하며 식지 않는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광고 모델료 비싼 스타' 2위는 배우 김수현이 차지했다. 김수현은 드라마 '해를 품은 달' 출연 후 약 6억원의 개런티를 기록했다. 전지현과 공동 주연을 맡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출연 이후에는 광고 모델료가 10억원 이상으로 올랐다. 중국에서는 한화 기준 약 16억5000만원을 받았다고. 김수현이 '별에서 온 그대'가 종영한 2014년 이후 벌어들인 광고 수입료는 무려 300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사진=Mnet 'TMI NEWS' 방송화면


1위는 요즘 대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차지했다. 최근 방탄소년단과 콜라보레이션 세트를 출시했던 맥도날드는 전세계적인 흥행에 성공했다. 방탄소년단의 1년 계약 기준 모델 개런티는 약 50억원으로, 맥도날드는 약 100억원의 광고료를 지불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방탄소년단이 모델인 비타민 브랜드는 약국 유통 1시간 만에 초동 물량을 완판했다. 매출은 무려 448억원. 방탄소년단이 모델인 안마 의자는 창립 이래 최고 매출을 이뤄내기도 했다.

방송에서는 방탄소년단이 코로나19 상황 속에 최근 광고 개런티를 20% 자진 삭감했다고 전했다. 이를 기준으로 방탄소년단이 모델로 활약 중인 13개 제품과 맥도날드 광고료를 합하면 약 620억원이 된다고 추정했다.

마아라 기자 aradazz@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