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김연경, 아픈 티 안 내는 사기꾼" 주치의가 말하는 '배구 여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을 4강으로 이끈 '배구 여제'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의 남모를 아픔과 투혼이 전해져 감동을 주고 있다.

김연경의 주치의로 알려진 김진구 명지병원장은 지난 4일 대표팀이 도쿄올림픽 8강에서 터키와 명승부 끝에 3-2로 승리한 뒤 4강 진출의 주역인 김연경을 15년간 지켜본 소감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