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강 실종 대학생' 친구 측, 악플러 300여명 고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강에서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고 손정민 씨 사건 발생 현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고 손정민씨 친구 A씨 측이 A씨와 가족에 대해 악성 댓글을 올린 네티즌 수백명을 고소하기로 했다.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 정병원 대표변호사는 5일 "지난 5월 19일∼6월 5일까지 온라인상에 게시된 악성 댓글 게시자 270∼290명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법무법인은 6일 오전 서울 서초경찰서를 방문해 이들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고소 대상에는 유튜브 채널 '피집사', '신의 한 수' 일부 동영상에 달린 댓글과 포털뉴스 기사 댓글, 네이버 카페 '반진사(반포한강사건 진실을 찾는 사람들)' 카페 일부 게시글 등이 포함됐다. A씨 측은 이번 고소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악성 댓글에도 계속 고소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