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李-尹 갈등에, 합당도 불발..'불 난' 국민의힘 오늘 최고회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스1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내우외환(內憂外患)'을 겪고 있는 국민의힘이 오늘(17일) 오전 최고위원회를 열며 주요 사안들을 논의한다. 이날 최고위가 '이준석-윤석열 갈등'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정치권 등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최고위를 열고 오는 18일 대선 예비후보 토론회 개최 여부, 당 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 출범, 선관위원장 인선 등을 논의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당내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연일 갈등을 빚고 있다. '경선준비위원회(경준위) 월권 논란', '대선주자 간 갈등', '계파 싸움', '녹취록 유출 논란' 등으로 꼬리에 꼬리를 물며 두 사람의 갈등은 복잡해졌다.

당내 대선주자들은 대체로 경준위가 주관하는 정책토론회에 찬성하는 입장이지만, 윤 전 총장과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선거규정 문제'와 '경준위 월권'을 지적하면서 참석 여부가 불투명하다.

논란이 커지자 이 대표는 김기현 원내대표와 협의 끝에 정책토론회를 '정견발표회'로 전환하는 중재안을 내놨지만, 이번에는 경준위와 다른 대권주자들의 반발에 부딪혔다.

다만 이 대표가 주말 사이 서병수 경준위원장에게 '토론회를 재고해달라'고 요청했고, 서 위원장도 '당 지도부의 최종 결정에 따르겠다'고 태도를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날 최고위에서 이뤄진 논의와 의결이 '집안싸움'의 향배를 가를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당 지도부가 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를 조기 출범해 '경준위 월권 논란'을 해소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다만 갈등의 불씨는 남아 있다. 당 안팎에서는 이 대표가 선관위원장에 서병수 경준위원장을 내정했다는 의혹이 공공연하게 퍼져 있다. 만약 이 대표가 서 위원장을 선관위원장으로 임명할 경우, 당내 갈등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지난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 대표가) 작금의 혼란을 야기하고 키운 서병수 경준위원장을 선관위원장으로 임명하려는 의도"라며 "당 대표가 경선 관리의 공정성에 의심을 받는 순간 흥행은커녕 사태는 파국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파이낸셜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와 서병수 국민의힘 대선 경선준비위원장이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