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42세 득남' 배윤정, 아들 품에 안고 화이팅.."너무 힘든 주말 잘 지내보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배윤정 인스타



[헤럴드POP=박서연 기자]안무가 배윤정이 아들과 함께하는 주말 일상을 전했다.

11일 배윤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너무 너무 힘든 주말 잘 지내보자 율아 #아들맘 #아들스타그램 #골드네#엄마랑아들#주말지옥#화이팅#배윤정"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배윤정은 아들 재율 군을 품에 안고 있다. 배윤정은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는 아들에 신기해 하며 "진짜 많이 컸다"고 웃었다. 엄마와 아들의 훈훈한 투샷이 미소를 부른다.

한편 배윤정은 지난 2019년 11살 연하의 축구 코치와 결혼했으며 지난 6월 득남했다. 지난 7월 종영한 배윤정은 E채널 예능 프로그램 '맘 편한 카페 2'에 출연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