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42세 득남' 배윤정, 주말에도 쉴 틈 없는 육아 "힘든 주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안무가 배윤정이 아들과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11일 안무가 배윤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너무 힘든 주말. 잘 지내보자 율아"라는 글과 함께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영상 속에는 배윤정과 그의 아들이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배윤정은 아들의 손을 잡고 "엄마랑 재율이"라고 말하며 즐거운 듯 미소를 짓고 있다.

이에 박지윤은 "율이 너무너무너무 잘생겼다"라고 감탄했고 아이비 또한 "진짜 잘생겼다"라고 칭찬했다. EXID 솔지와 하니 역시 "너무 사랑스럽다", "너무너무 예쁘다"라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아들 키우는데 너무 힘든 주말이다"라는 한 네티즌의 말에 배윤정은 "전 그래서 주말에 지인들 부른다. 시간이라도 빨리 가게"라며 육아의 고충을 고백했다.

한편 배윤정은 지난 2019년 11살 연하의 남편과 결혼했으며 지난 6월 42세의 나이로 아들을 출산했다.

사진=배윤정 인스타그램

박예진 기자 aynen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