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태풍 오마이스 상륙

기상청 "태풍 '찬투' 16일 오후 제주, 17일 전라·경상권 직접 영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주 북동쪽 해상에서 남해안 지나는 경로 유력

16일 오전까지 제주 최대 300mm·전남 남해안 120mm

16~17일 가장 위험…제주·남해안 시간당 최대 50~80mm

제주 최대 순간풍속 초속 40m, 강풍·파도 주의해야

아시아경제

9월14일 오전10시 기준 태풍 찬투 예상 진로(출처=기상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태풍 '찬투'가 17일 새벽 제주에 근접해 남해상을 통과한다. 제주는 16일 오후, 전라권은 17일 새벽, 경상권은 17일 아침부터 태풍의 직접 영향을 받아 비와 강풍 피해에 유의해야 한다.

14일 기상청은 태풍 찬투 전망 브리핑을 열어 16일 오전까지 태풍의 간접 영향을 받아 제주에 많게는 300mm, 전남 남해안에서도 비가 많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120mm 가량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태풍의 북동쪽에 위치한 제주는 이날부터 16일 오전까지 100~200mm, 전남권·경남 남해안은 20~80mm, 경남권과 전북남부·경북 남부는 10~40mm 가량 비가 내리겠다. 며칠간 이어진 비로 누적 강수량이 800mm에 이르는 지역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시아경제

태풍 찬투 간접 영향권인 16일 오전까지 제주와 남해안 일대 예상 강수량(출처=기상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풍의 직접 영향을 받는 시기는 16일 오후부터 17일 오후까지로 시간당 최대 50~80mm 가량 비가 쏟아진다. 이틀 간 예상 강수량은 제주 최대 150mm, 많은 곳은 300mm 이상 내리겠고 전남 남해안·경상권 해안, 지리산 부근에서는 최대 150mm, 많은 곳은 250mm 이상 비가 쏟아진다. 이때 제주에서는 최대 순간풍속이 초속 40m에 달하는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해안지역에서도 파도로 인한 침수 피해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한상은 기상청 기상전문관은 "태풍이 상하이 동쪽 부근에서 16일 오전까지 정체할 것으로 예상되며 16일 오전까지 간접 영향을 받는다"며 "태풍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날은 17일이며 이동속도에 따라 18일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경제

태풍 찬투의 직접 영향권인 9월16~17일 제주와 남해안 일대 예상 강수량(출처=기상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4일 오전 9시 기준 태풍 찬투의 중심기압은 970hPa, 중심최대풍속은 초속 35m, 강풍 반경은 280km로 강한 태풍으로 분류된다. 태풍 찬투는 중국 상하이 동쪽 해상에 15일까지 머물렀다가 16일부터 이동하기 시작해 17일 새벽 제주에 근접하고 이날 남해상을 통과해 18일 새벽 울릉도·독도 남동쪽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의 중기예보에 따르면 17일은 전국에 흐리고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 영동 지역은 동풍 영향으로 18일 오전까지 비가 이어진다. 추석 연휴인 20일 오후에는 수도권과 강원 영서 지역에 비가 내리고 21일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이 있다.

아시아경제

9월17일-24일 중기예보(출처=기상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는 태풍이 남해상을 통과할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하지만 경로가 바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우리나라에 자리잡은 대기 상·하층 고기압의 범위가 달라 태풍 경로가 남부지방과 내륙으로 바뀔 수 있어서다. 대기 고도별로 고기압의 위치와 영역 변화에 따라 태풍의 이동 경로와 태풍이 영향을 주는 지역의 범위가 달라질 수 있다는 의미다.

한 전문관은 "지상과 대기 하층에서 고기압이 강화되면 상층과 풍향차이로 태풍이 약화될 수 있다"며 "태풍이 느리게 이동하고 약화될 경우 정체 기간이 길어지고 북상할 수 있게 된다. 남부지방과 내륙으로 통과할 가능성이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