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동훈, 추미애 법적대응 예고…"저와 고발장은 무관"

댓글 2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장모 문건 한동훈 연루' 추미애 주장에 "무리한 엮기"

아이폰 포렌식 수사 전망 보도에 "상응하는 책임 물어야"

뉴스1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이 10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대강당에서 열린 검찰 고위간부 보직변경 신고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1.6.1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 = 한동훈 검사장이 14일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에 대한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검찰이 윤석열 전 총장의 장모가 연루된 사건을 정리한 내부 문건을 만들었다는 의혹에 한 검사장의 연루됐을 가능성을 추 전 장관이 제기하자 이를 반박하면서다.

한 검사장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저는 '고발장' 문제와 어떤 식으로든 무관함에도 무리한 엮어넣기식 주장을 한 추미애 전 장관 등에 대해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해 3월 대검이 '윤석열 장모 의혹 대응 문건'을 작성한 것이 밝혀졌다"며 "아마도 치밀한 기획 아래 이같은 문건을 작성하고 4월3일 미래통합당에 고발해달라고 할 때 건넨 고발장의 기초자료로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사기관은 즉시 한동훈 등을 입건하고 이것을 누가 기획한 것인지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세계일보는 대검이 지난해 3월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씨가 연루된 의혹 제기에 대응하기 위해 내부문건을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건에는 최씨가 직접 연루된 4개 사건과 그밖의 사건들이 시간순서와 인물별로 정리돼 있으며 형사처벌 전력과 사건 관계자 실명 등 개인정보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한 검사장은 자신의 '아이폰' 포렌식 수사 전망을 보도한 기사에 대해서도 "검찰이 아니면 절대 나올 수 없는 수사기밀과 수사계획을 검찰관계자 발로 명시해 단독으로 보도한 것"이라며 "경위를 밝히고 유출자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아주경제는 '채널A 사건'과 관련해 한 검사장의 '아이폰'을 포렌식 중인 검찰이 계속 작업에 실패할 경우 이스라엘 업체에 보내 포렌식을 시도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도했다.

한 검사장은 "최근 법무부는 한명숙 전 총리 사건 관련 감찰 결과를 발표하면서 앞으로 수사상황 유출시 필요적으로 감찰과 내사를 하겠다는 강력한 원칙을 실행하겠다고 발표했다"며 "만약 (아주경제 보도가) 허위보도나 가짜뉴스라면 허위보도에 관여한 사람들에게 상응하는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검사장은 또 해당 보도를 한 아주경제와 기자를 거론하며 "지난 1년반 동안 비슷한 방식으로 저와 관련한 압수수색, 감찰 및 통신자료 등 검찰 내부 기밀을 단독으로 다수 보도해 왔다"며 " 그 경위도 밝혀 유출자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아주경제 보도와 관련해 "중앙지검은 절차에 따라 포렌식 중이며 이스라엘 포렌식 가능성 부분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보도 경위 조사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밝혔다.
wh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