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팬'이라던 조성은, 6월부터 집중비판…왜?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당초 이번 논란의 핵심은 윤석열 전 총장이 검찰을 동원해 자신과 관련한 고발장을 작성하도록 했는지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논란은 박지원 국정원장의 대선 개입 의혹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작년 4월, 고발장이 작성됐다는 시점도 선거를 앞둔 시점이었고 이번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그리고 양쪽 의혹에 다 걸쳐 있는 인물이 '조성은'이라는 사람입니다. 조 씨를 단순한 제보자로만 볼 수 없는 이유는 이미 여러차례 보도해 드렸는데 오늘은 윤석열 후보와의 관계를 집중적으로 따져 보겠습니다. 정치부 김정우기자 나와 있습니다. 일단 앞선 보도부터 다시 한번 짚어 보지요 조 씨가 김건희 씨와 뉴스버스의 통화 내용 가운데 보도되지 않은 내용까지 파악을 했다는데 그 녹취록을 입수해서 봤다는 뜻입니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