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차 SUV ‘캐스퍼’ 1300만~1800만원선… 경차 중 가장 비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온라인으로만 사전계약 시작

현대차가 14일 사전계약을 시작한 첫 경형 SUV ‘캐스퍼<사진>’의 가격이 1385만~1870만원으로 책정됐다. 한국GM 스파크(977만~1448만원)뿐만 아니라 기아 모닝(1175만~1520만원), 레이(1275만~1580만원)보다 비싸다. 준중형 세단 아반떼(1570만~2779만원)와도 가격대가 일부 겹친다. 캐스퍼는 광주광역시와 현대자동차가 ‘광주형 일자리’를 내걸고 출자한 광주글로벌모터스가 위탁생산하는 차량으로 이달 29일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경차지만 다양한 안전·편의장치를 기본 탑재했고 강성을 높인 새 차체를 적용하면서 가격대가 다소 높아졌다”고 말했다. 캐스퍼는 7개의 에어백을 탑재했고,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및 유지 보조 등 안전 편의사양을 기본 적용했다. 앞차와 거리를 유지하는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눈길·진흙길 등 노면 상태에 따라 구동력·출력을 제어하는 험로 주행 보조 기능도 적용됐다. 주요 타깃인 젊은 고객층이 선호하는 사양이 많이 들어가면서 생산 단가가 높아졌다는 것이다.

캐스퍼는 운전석을 포함한 앞뒤 좌석을 모두 접으면 성인이 누울 수 있을 만큼의 실내 공간(최대 길이 2059㎜)이 확보돼 ‘차박’이 가능하다. 뒷좌석 시트를 최대한 앞으로 밀면 트렁크 적재 공간이 301L까지 늘어난다.

캐스퍼는 가솔린 모델만 나온다. 1.0L 엔진을 탑재한 기본 모델과 1.0L 터보 엔진을 달아 출력을 높인 ‘캐스퍼 액티브’로 나뉜다. 캐스퍼 액티브를 선택하려면 추가로 90만~95만원을 내면 된다. 복합 연비는 기본 모델이 14.3㎞/L로, 터보 모델이 12.8㎞/L다.

현대차는 캐스퍼를 국내에선 처음으로 비대면 온라인 직접판매 방식으로 판다. 전용 웹사이트를 통해서만 계약·구매할 수 있고, 기존 전시장에선 살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도 14일 인터넷을 통해 직접 사전계약을 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탈 예정이며 퇴임 후에도 계속 사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형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