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숨 고른 태풍 '찬투' 제주로…한라산엔 벌써 678.5㎜ 물폭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산지 제외 전역 호우주의보 해제…100㎜ 더 내릴 듯

16일 오후부터 직접 영향권…시간당 최고 80㎜ 폭우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4일 평소 물이 흐르지 않는 건천인 '한천'에서 흙탕물이 거세게 흐르고 있다. 2021.9.14/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중국 해상에서 숨고르기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제주를 향하고 있다.

15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기준 태풍 찬투는 중심기압 975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초속 35m(시속 126㎞), 강도 '강'의 소형 태풍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약 360㎞ 부근 해상을 통과한 상태다.

현재 시속 8㎞의 속도로 천천히 북동쪽으로 방향을 틀고 있는 태풍 찬투는 17일 오전 3시쯤 서귀포 남서쪽 약 6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태풍 찬투가 제주와 가장 가까워질 것으로 예상되는 시간은 17일 오전 5~6시다.

이 때 태풍 찬투의 중심기압은 980hPa, 최대 풍속은 초속 29m(시속 104㎞), 강도는 '중'으로 세력이 다소 약해지지만, 태풍 강도가 '중'일 때도 지붕이 날아갈 정도의 비바람이 몰아치기 때문에 대비가 필요하다.

특히 이미 제주에는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으로 사흘 간 700㎜에 가까운 비가 쏟아졌기 때문에 더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뉴스1

15일 오전 4시 기준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 예상 진로도(기상청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3일부터 이날 오전 4시까지 지점별 누적 강수량을 보면 진달래밭 678.5㎜, 한라산남벽 605.5㎜ 등 산지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쏟아졌다.

이 밖에도 태풍센터(남부) 349.0㎜, 서귀포(남부) 328.4㎜, 제주가시리(동부) 334.5㎜, 산천단(북부) 298.5㎜, 성산(동부) 170.6㎜, 제주(북부) 126.2㎜, 고산(서부) 82.8㎜ 등의 강수량이 기록됐다.

이날 오전 6시를 기해 산지(호우경보)를 제외한 제주도 전역에 내려져 있던 호우주의보가 모두 해제되기는 했지만, 기상청은 이날 제주에 20~80㎜, 많게는 100㎜ 이상의 비가 더 올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은 이어 태풍 찬투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16일 오후부터 17일까지는 제주에 또다시 초속 12~24m(시속 25~85㎞)의 강풍을 동반한 시간당 50~80㎜의 폭우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이미 제주에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추가적으로 내리는 비가 더해져 산지에는 총 8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기록되는 곳도 있겠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침수, 범람, 급류 등의 상황에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mro1225@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