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애플, '아이폰13' 공개...저장공간-배터리 사용시간 개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폰13 가격은 109만 원부터
한국일보

애플이 14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스페셜 애플 이벤트를 통해 아이폰13을 공개했다. 애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이 '아이폰13' 시리즈를 14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전작 디자인을 계승하면서 화면 상단 중앙에 화면을 가렸던 노치 크기가 20%가량 줄어들었다. 저장공간과 배터리 사용 시간은 개선됐다.

애플은 이날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스페셜 애플 이벤트를 열고 △아이폰13 미니 △아이폰13 △아이폰13 프로 △아이폰13 프로 맥스 등 총 4가지로 구성된 아이폰13 시리즈와 9세대 아이패드, 6세대 아이패드 미니, 애플워치 시리즈7 등을 선보였다.

아이폰13 시리즈에는 A15 바이오닉 칩이 내장됐다. A15는 150억 개의 트랜지스터를 집적한 5나노미터급 칩으로, 애플은 경쟁 제품 대비 50% 정도 속도가 빠르다고 설명했다. 이번 아이폰13은 전작보다 배터리 용량이 커지면서 사용 시간이 늘었다. 애플은 아이폰13 미니가 12미니에 비해 1.5시간, 아이폰13은 12보다 2.5시간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소 저장공간도 기존 64기가바이트(GB)에서 128GB로 늘었다. 아이폰13 프로와 프로맥스는 최대 1테라바이트(TB)를 지원한다. 색상은 블랙, 화이트, 레드, 블루, 핑크 등 5가지 색으로 출시된다.

미국 내 아이폰13 시리즈의 예약 판매는 이달 17일부터 시작되고, 정식 판매는 24일부터다. 국내 출시는 10월 8일이다. 가격은 미니가 95만 원, 아이폰13은 109만 원, 프로가 135만 원, 프로맥스가 149만 원부터다.

애플은 이날 신형 아이패드와 아이패드 미니, 애플워치7도 공개했다. 신형 아이패드는 A13 칩을, 미니는 A15 칩을 사용한다. 미니에는 USB-C 단자를 탑재해 전송속도를 높였다. 다만 신형 단자를 적용해 애플팬슬은 이번에 공개한 2세대만 사용 가능하다. 가격은 와이파이 모델·64GB 기준으로 아이패드가 44만9,000원, 아이패드 미니가 65만9,000원이다.

애플워치7의 경우엔 테두리(베젤)를 줄이면서 화면이 20% 넓어졌다. 출시일은 미정이지만 올해 늦가을에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애플이 선보일 것으로 예상됐던 차세대 무선이어폰 '에어팟3'는 공개되지 않았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