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캠프 "尹, 박지원 사적으로 본 적 없다 해..,후보 평가도 국정원법 위반"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고발 사주 의혹'의 배후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지목하자 둘의 설전이 진실게임 공방으로 치닫는 형국이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윤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저하고도 술 많이 마셨다. 내가 국정원장하면서 정치개입 안 한다고 입 다물고 있는 것이 본인(윤석열)한테 유리하다"며 윤 후보의 아킬레스건을 언급하고 나섰고 윤 후보는 "사적으로 본 적 없다. 갖고 있다는 자료를 모두 공개하라"고 맞섰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경선 예비후보 12명을 대상으로 열린 유튜브 라이브 방송 '올데이 라방' 출연에 앞서 옷매무새를 가다듬고 있다. 2021.09.12 yooks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캠프 관계자는 15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윤 후보는 박지원 국장원장과 사적으로 보기는 커녕 술을 마신 적도 없다는 입장"이라며 "박 원장이 본인에게 예민한 얘기가 나오니까 반박이 그렇게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박 원장이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얘기도 했지만 그게 정말 그렇게 심각한 거면 청문회할 때 문제제기를 해야지 왜 그 땐 안 했겠냐"고 반문한 뒤, "박 원장의 성격상 정말 심각한 문제였다면 본인 성격상 그 때 얘기했을 거다. 지금 (국정원장 신분으로) 이렇게 말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정원장이 그런 얘기를 다시 하면 사람들이 의혹이 있는 게 아니냐는 오해를 살 여지가 있다"며 "확실한 정보도 없어보이는데 그걸 다시 부풀리기 하면서 정치 개입 하는 것처럼 보이는 거다. 아니라면 국정원장이 지금 민간인을 대상으로 사찰을 했다는 거냐"고 꼬집었다.

권영철 CBS 대기자는 전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박 원장과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권 대기자에 따르면 박 원장은 "정치개입 그런 거 안 한다. 왜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나"라며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을 국회에서 내가 제일 먼저 터뜨린 사람이다. 모든 걸 잘 알고 있다"며 윤 후보의 아킬레스건을 쥐고 있다는 듯 말했다.

윤 전 서장과 친분이 있던 윤 후보는 검찰총장 시절 윤 전 서장의 뇌물 수수 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박 원장이 국회 법사위 위원 시절었던 지난 2019년 해당 의혹을 제기했고 검찰은 수사에 착수했지만 아직까지 수사 결론을 내리지 않고 있다.

윤 캠프 관계자는 "윤 후보가 공직자로서 부적합한 게 있었으면 대통령에 보고해서 나가라고 하거나 그랬겠지 않냐"며 "당시엔 아무것도 없었고 (윤 후보가) 민간인이 돼서 새로 찾은 건가. 결국 거짓말이거나 사찰이거나 둘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국정원장이 대선 주자를 평하는 것 자체가 국정원법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지난 8월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개인과 단체에 대한 국정원의 사찰 종식 선언 및 과거 불법 사찰에 대해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는 지난 7월 24일 국회를 통과한 국가정보기관 불법 사찰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 촉구 결의안에 따른 것이다. 2021.08.27 yooks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원장은 전날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도 "(윤 후보가 총장 시절) 저하고도 술 많이 마셨다"며 "윤 후보는 나하고 개인적인 그런 관계가 있기 때문에, 신뢰가 있기 때문에 나는 한번도 (윤 후보에 대해) 나쁘게 얘기한 적이 없다. 그런데 그런 식으로 얘기하다니"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국정원장하면서 정치개입 안 한다고 입 다물고 있는 것이 본인(윤석열)한테 유리하다. 내가 나가서 불고 다니면 누가 유리하냐"라며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문제 자료를 다 가지고 있다. 나는 정치9단이라 다 보인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내가 국정원장이라 말을 못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 캠프 최지현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는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예비후보에 대한 공갈, 협박임은 물론 국가정보원법이 금지하는 국정원장의 정치 개입임이 명백하다"며 "윤석열 예비후보가 윤우진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점은 이미 검찰총장 인사청문회를 통해 확인됐다. 박 원장은 가지고 있다는 자료를 모두 공개하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박지원 게이트 해명을 위해 국정원장으로서의 정치적 중립의무를 초개처럼 버린 박 원장은 더 이상 국정원장의 자격이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박지원 국정원장을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jool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