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온 몸 종기로 뒤덮여…” 6년간 묶인 채 성매매 강요당한 오랑우탄의 근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브르네오 오랑우탄 생존재단 제공


6년간 쇠사슬에 묶인 채 성매매를 강요당했던 오랑우탄 포니의 근황이 알려졌다.

지난 14일(현지 시각) 영국 더 선 등 외신에 따르면 포니는 지난 2003년 인도네시아 보르네오섬의 한 마을에서 구조팀과 경찰에 의해 구출됐다.

구출 당시 함께 했던 오랑우탄 전문가 미셸 데질렛츠는 “(포니는)더러운 매트리스 위에서 귀걸이를 착용하고 풀메이크업을 한 채 쇠사슬에 묶여있었다”며 “포니의 온 몸은 종기로 뒤덮여 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당시 주민들은 좋은 수입원인 포니를 놓아줄 생각이 없었다. 그러나 30명이 넘는 경찰이 들이닥쳐 포니를 놓아줄 수 밖에 없었다고.

포니는 구조된 후 빠르게 건강을 회복하고 적응 훈련을 받았다. 단, 남자를 두려워해 한동안 포니 서식처 근처에는 남자 사육사의 접근을 막기도 했다.

구조된 후 18년이 지난 현재, 보르네오 오랑우탄 생존 재단 통신 담당원은 “21살이 된 포니는 아직도 본능적인 습성이 부족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포니가 좀 더 독립적인 보호 섬에서 살아볼 기회가 있기를 바란다”며 재활센터에서 지내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