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고령 국민MC의 무대 밖 이야기…'송해 1927' 11월 개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1927년생 송해의 95년 인생에 담긴 희로애락을 그린 영화 ‘송해 1927’이 오는 11월 개봉을 확정하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송해 1927’은 최고령 현역 연예인 송해의 무대 아래 숨겨진 라이프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다.

송해는 약 33년간 KBS1 ‘전국노래자랑’ MC를 통해 온 국민들과 희로애락을 함께 나누며 ‘단일 프로그램 최장수 MC’, ‘살아있는 전설’, ‘일요일의 남자’ 등의 수식어를 얻으며 시대의 아이콘이 됐다. 이번 작품에서는 그의 화려한 무대 뒤 진솔한 모습과 가슴 아픈 가족사 등 지금껏 공개된 적 없던 새로운 모습을 만나게 될 예정이다.

‘송해 1927’은 ‘마담 B’ ‘뷰티풀 데이즈’ ‘파이터’ 등 다큐멘터리와 극영화를 오가며 인물을 바라보는 깊이 있는 시선으로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윤재호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송해 1927’은 지난해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첫선을 보인 뒤 제17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제3회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제18회 EBS국제다큐영화제, 제9회 무주산골영화제, 그리고 최근 제13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에 초청되며 주목을 받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