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태풍 오마이스 상륙

태풍 찬투 17일 오후 3시쯤 울산 최근접 전망…내일부터 영향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위력 다소 약해졌으나 바람에 지붕과 간판 날아갈 수 있는 수준

뉴스1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14일 울산 울주군 나사항에 정박해 있던 어선들이 주변 도로에 피항해 있다. 2021.9.14/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북상 중인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17일 오후 3시쯤 울산에 최근접할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기상청에 따르면 찬투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서귀포 남남서쪽 약 3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로 북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80hPa, 강풍반경은 280㎞,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29m, 강도는 '중'이다.

태풍은 당초 예상됐던 '강력' 또는 '초강력' 수준보다는 다소 약해졌으나 바람에 지붕과 간판이 날아갈 수 있는 수준이다.

태풍은 16일까지 서귀포 남서쪽 해상으로 북상하다 17일 오전 제주 남부 해상까지 근접한다. 이어 제주도를 지나 17일 오후 3시께 부산 남쪽 약 140㎞부근 해상을 지난다.

울산은 16일부터 태풍의 영향을 받아 순간최대풍속 30~35m/s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예상 강수량은 30~80㎜다.

울산앞바다에는 이날 오후 1시30분을 기해 풍랑주의보가 발효됐다.

한편 태풍은 18일 오전 3시께 일본 오사카 서북서쪽 170㎞ 부근 육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될 전망이다.
minjuma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