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갤Z플립3 흥행 돌풍 속 출시 아이폰 13…애플 1TB 핑크 승부 걸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아이폰13. [사진 = 애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의 아이폰 신작 '아이폰13'이 베일을 벗었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전작과 거의 동일하나 노치 크기가 줄고 카메라와 배터리 성능은 대폭 향상됐다.

14일(현지시간) 오전 10시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스페셜 이벤트를 열고 아이폰 13을 공개했다. 한국시간으로는 15일 새벽 2시였다.

이날 애플이 공개한 아이폰13 시리즈는 전작처럼 아이폰13 미니(5.4인치), 아이폰13(6.1인치), 아이폰13 프로(6.1인치), 아이폰13 프로맥스(6.7인치) 4가지 모델로 구성됐다.

색상은 아이폰13 미니와 아이폰13이 핑크, 블루, 미드나이트, 스타라이트, 레드 5가지 색상으로, 아이폰13 프로와 프로맥스는 시에라 블루, 실버, 골드, 그래파이트 4가지 색상이다.

매일경제

아이폰13 프로. [사진 = 애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폰13 시리즈는 64GB 모델이 없어지고 상위 라인업에 1TB 모델이 추가됐다. 아이폰13 미니와 아이폰13은 128GB, 256GB, 512GB로 전작(64GB, 128GB, 256GB)보다 용량이 한 단계씩 늘었다.

아이폰13 프로, 아이폰13 프로맥스의 경우 128GB, 256GB, 512GB, 1TB 모델로 구성됐다. 전작의 경우 128GB, 256GB, 512GB 모델이었던 만큼 1TB 모델을 새로 추가한 것이다.

애플은 아이폰에 1TB급 용량을 탑재한 것이 이번이 처음이다. 전작까지 최고 용량이었던 512GB 옵션은 지난 2018년 아이폰XS에서 처음 도입된 후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다.

아이폰13의 화면 크기는 전작과 동일하지만 일명 '탈모 디자인'이라고 불리는 '노치'(스마트폰 화면 위쪽 움푹 파인 부분) 사이즈는 전작보다 20% 작아졌다.

노치 옆에 애플의 '트루뎁스' 카메라가 들어가는데, 이 크기가 작아지면서 노치 영역을 줄일 수 있던 것으로 보인다. 전체적인 노치와 트루뎁스 카메라 크기를 줄이면서도 스마트폰 안면 인증 기술인 페이스ID 기술은 그대로 집어넣었다.

매일경제

아이폰12(왼쪽)와 아이폰13. 아이폰13의 노치 크기가 아이폰12와 비교해 크게 줄었다. [사진 = 애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전작인 아이폰12와 크게 달라진 점이 없다. 다만 내부 설계를 전면 새로 디자인해 배터리 용량은 크게 키웠다. 아이폰 13 미니와 아이폰 13 프로는 전작 같은 모델보다 배터리 수명이 1.5시간, 아이폰13과 아이폰13 프로맥스는 수명이 2.5시간 연장됐다.

스마트폰 두뇌에 해당하는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는 애플의 신형 칩 'A15 바이오닉'이 탑재됐다. A15 바이오닉은 5나노미터(nm) 기술에 150억개의 트랜지스터, 6코어 중앙처리장치(CPU), 5코어 그래픽처리장치(GPU)를 탑재해 주요 경쟁 제품보다 각각 50%, 30% 빠른 성능을 제공한다고 애플 측은 밝혔다.

애플은 이날 행사에서 노골적으로 삼성전자를 겨냥하며 자사 AP의 우월함을 강조하기도 했다. 애플은 아이폰13 공개 영상에서 "경쟁사들은 현재 애플 칩을 따라잡기에 급급한 상황이다. 이번 A15 바이오닉 칩으로 이 같은 격차 더 벌어질 것"이라며 "4코어 GPU 역시 경쟁사대비 그래픽 처리 속도가 최대 30% 빠르다"고 강조했다.

매일경제

아이폰13. [사진 = 애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메라 기능도 대폭 향상됐다. 아이폰13 미니와 아이폰13 후면에는 듀얼(2개)카메라가 탑재됐고 시스템에는 센서 시프트 OIS(광학 손떨림 보정) 기능과 초광각 렌즈, 1.7 마이크로미터(㎛) 픽셀 등이 적용됐다. 어두운 곳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고 최대 60fps 4K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아이폰13 프로와 프로맥스 후면 트리플(3개) 카메라가 실렸고 1.9㎛ 픽셀의 대형 이미지 센서와 센서 시프트 OIS, 초광각 렌즈, 3배 광학 줌 등이 적용됐다. 특히 프로 라인업에는 새로운 초광각 렌즈가 달려 2cm 최소 초점 거리에서 초근접 촬영으로 사물을 실제보다 더 크게 확대해 찍는 매크로포토그래피(확대 촬영술)를 구현할 수 있게 됐다. 매크로포토그래피는 통상 특수 렌즈가 필요하던 촬영 기술이다.

센서 시프트 OIS의 경우 아이폰13 모든 모델에 탑재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전작 아이폰12 시리즈에는 최상위 모델인 '아이폰12 프로맥스'에만 탑재됐었다.

매일경제

아이폰13 프로. [사진 = 애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출시일은 미국·일본 등 1차 출시국에서는 17일부터 사전예약을 받고 24일 공식 출시된다. 한국은 10월 1일 사전주문을 시작하고 10월 8일 출시다.

출고가(국내 기준)는 전작과 동일하다. 아이폰13 미니 95만원, 아이폰13 109만원, 아이폰13 프로 135만원, 아이폰13 프로맥스 149만원부터다. 애플은 2007년 아이폰을 출시한 이래 매년 신제품을 내놓을 때마다 가격을 올려왔는데 이번에는 처음으로 가격을 동결했다.

다만 아이폰13에는 1TB의 모델이 새롭게 추가된 만큼 프로맥스 1TB의 경우 출고가가 217만원까지 치솟았다. 이는 애플의 노트북 '맥북 프로' 13인치 512GB 모델(196만원)보다 비싼 가격이다.

한편 14일 애플의 주가는 전날 대비 1.43달러(0.96%) 하락한 148.1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