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톡] 29년 숨어살던 호주 탈옥수..코로나에 집 잃고 자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호주에서 29년 전 종적을 감춘 희대의 탈옥수가 제 발로 경찰서를 찾아왔다는데요.

두 번째 키워드는 "코로나가 잡은 호주 탈옥수"입니다.

지난 12일 호주의 한 경찰서에 허름한 옷을 입은 60대 남성이 찾아왔습니다.

그의 정체는 바로 29년 전 뉴사우스웨일스주의 한 교도소를 탈출한 탈옥수 다르코 데식!

이 범죄자는 1992년 대마초 재배 혐의 등으로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한 지 13개월 만에 탈옥해 신분을 감춘채 잡역부로 숨어 살아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