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블랙핑크 리사, 고향 태국의 문화·교육 환경개선 돕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세계적 인기를 누리는 K팝 걸그룹 블랙핑크의 태국 출신 멤버 리사가 고향의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문화·교육 환경개선에 앞장선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은 블랙핑크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협력해 진행해온 해외사회공헌 사업을 올해는 태국 북동부 부리람주에서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진흥원은 리사의 고향인 태국 부리람주에 있는 '논수완피타야콤 학교'에 160㎡ 크기의 복합문화공간을 구축하고, PC와 빔프로젝터 등 멀티미디어 기자재 지원과 함께 현지 전문가에게 배우는 K팝 댄스 아카데미를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