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2·12 직후 軍 '反전두환' 쿠데타 모의…美 "양측에 경고"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지훈 기자] [외교 잠금해제]]

머니투데이

(광주=뉴스1) 정다움 기자 = '5·18 헬기사격'을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를 받고 있는 전두환씨(90)가 9일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한 뒤 법원을 퇴장하고 있다. 2021.8.9/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0여년 전 국군 내부에서 12·12 쿠데타로 집권했던 전두환 신군부를 몰아내려는 '역(逆)쿠데타'가 모의됐던 정황이 외교 문건을 통해 드러났다. 미국측은 정국을 12·12 이전으로 되돌릴 경우 또 다른 혼란이 불거질 것으로 보고 '현상 유지'에 애를 썼던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외교부는 미국 카터 대통령 기록관으로부터 5·18 민주화운동 관련 비밀해제된 미측 문서 사본 882페이지를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한국군내 반(反) 전두환 움직임 관련 첩보입수'란 제목의 외교문서에 따르면 1980년 2월 주한 미국대사관이 한국군 내부의 주도권 다툼을 언급하며"우리는 한국 군 내부의 어떠한 추가적인 분열도 한국에 재앙이 될 수 있단 점을 양측에 알려야 한다"고 백악관 상황실에 보고했다. 미대사관은 '이범준(General Rhee Bomb June)' 장군으로부터 한국 군 내 반(反)전두환 음모 정보를 입수했다는 내용도 기재했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외교부가 미국 카터 대통령 기록관으로부터 받은 5·18 민주화운동 관련 비밀해제된 문서 캡처. 2021.09.16.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미대사관은 군 내 분열이 1979년 전두환이 주도한 군사 쿠데타인 12·12사태보다 더 큰 파장을 가져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제보자 이범준에게 12·12 사태 주모자들의 권력 확장과 민간정부 장악에 반대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12·12 사태를 되돌리려는 군 내부의 움직임도 위험하다고 본다는 점을 강하게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썼다. "군 내부의 추가적인 문제와 관련한 소문을 들었으며 양측 모두에게 매우 강한 경고를 전했다"는 내용도 들어갔다.

다만 "이범준이 우리에게 전한 이야기에 왜곡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며 정보의 신빙성을 의심하는 듯한 설명을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5.18 헬기사격을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는 전두환이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리는 항소심에 출석하기 위해 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2021.8.9/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건에 등장한 이범준은 이범준 당시 국방부 방산차관보로 추정되지만 이미 사망한 상태로 직접 확인은 불가능한 상태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범준'의 신원과 관련해 "정확하게 알 수 없다. 5·18 진상규명위원회도 연구를 더 해야 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1980년대 초 역쿠데타 음모는 잘 알려져 있었으나 이에 관한 전문이 발견된 것은 처음"이라며 "음모에 대한 정보를 미측에 알려준 것으로 특정된 '이범준' 장군의 신분 파악이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1980년 5월8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문서에는 "5월15일쯤 서울에서 학생과 정부 간 심각한 충돌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전두환은 이미 한국 경찰이 대응할 능력이 없다고 예상하고 2~3개의 공수여단을 서울에 가까운 곳으로 이동시켰다"는 내용이 실렸다.

규명위는 "공수부대 이동의 실질적 명령권자가 전두환인 것으로 지목하고 있다"며 "전두환이 군부를 완전히 장악하고 있음을 미국이 인정한 대목"이라고 분석했다.

같은 해 5월 주한대사관은 광주 상황은 심각한 수준이며 지역갈등 문제가 깊게 연관됐다는 내용의 문건을 작성했다. 상황이 비교적 빨리 수습돼도 이 문제가 지속적이 위협이 될 수 있다는 판단도 내렸다.

이번에 미 측이 비밀해제 후 한국 측에 전달한 문서는 이날 '5·18 민주화운동 기록관'에 인계 후 기록관 웹사이트에 공개된다.

김지훈 기자 lhsh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