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탈레반, 아프간 장악

홀로 아프간 떠난 3살 소년, 캐나다서 아버지와 극적 상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카불 공항 자살 테러 당시 가족들과 이별
유엔·캐나다·카타르 공조 끝에 아버지 품으로
아프간 남은 가족들은 안가에서 지내
뉴시스

[서울=뉴시스] 13일(현지시간) 혼자서 아프가니스탄을 떠난 3살 소년 알리(가명)가 2주 만에 토론토 피어슨 국제공항에 도착해 아버지 샤리프(가명)와 재회하고 있다. (사진=글로브앤메일 홈페이지 캡처) 2021.09.16.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조민호 인턴 기자 = 혼자서 아프가니스탄을 떠난 3살 소년이 2주 만에 캐나다에서 아버지와 극적으로 상봉했다고 캐나다 언론이 보도했다.

13일(현지시간) 글로브앤메일에 따르면, 카타르 도하에서 출발한 알리(3·가명)는 이날 14시간의 비행 끝에 토론토 피어슨 국제공항에 도착해 아버지 샤리프(가명)와 2년 만에 재회했다.

도하에서 캐나다까지 알리와 동행한 스텔라 드슈리나 유엔 국제이민기구(IOM) 담당자는 "정말 놀라운 아이"라면서 "나이에 비해 매우 예의 바르고 성숙하다"고 말했다. 14시간의 비행 동안 알리는 컬러링북을 색칠하고 영화 '카3'를 계속해서 본 것으로 전해졌다.

최소 169명의 아프간인들과 미군 13명이 사망한 카불 공항 자살 테러 당시 한 17세 소년이 혼란 속에서 그를 발견하고 구해낸 덕에 알리는 가까스로 대피할 수 있었다.

카타르행 비행기에 올라 지난달 28일 다른 난민들과 함께 도하에 도착한 알리는 보육원에서 2주 넘게 지내야 했다. 이후 유엔과 캐나다, 카타르 정부의 공조를 통해 무사히 토론토에 안착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말린 과일을 팔던 샤리프는 2년 전 캐나다로 건너 와 브램턴에서 정육점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글로브앤메일에 "지난 2주 동안 잠을 자지 못했다"고 말했다.

아프간 현지에 남아있는 알리의 가족들은 안가에 숨어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어머니 카디자(가명)는 문자를 통해 글로브메일에 "폭발이 일어났을 때 아이들이 어디있는지 알 수 없었다"면서 죽은 줄로 알았지만 다행히 모두 살아있었다고 말했다.

카타르 외교부의 고위 관리는 요청이 있을 경우 아프가니스탄에 있는 샤리프와 알리의 가족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샤리프는 알리와 함께 자가격리를 위해 공항을 떠나며 "저는 행복하고, 제 아이들도 행복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omin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