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수현·차승원 ‘어느 날’, 11월 첫 공개 확정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번째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 김수현과 차승원이 웰메이드 범죄 드라마의 서막을 열 ‘1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는 11월에 공개될 첫 번째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연출 이명우/ 제작 더 스튜디오 엠, 초록뱀미디어, 골드메달리스트)은 평범한 대학생에서 하룻밤 사이 살인 용의자가 된 대학생과 진실을 묻지 않는 밑바닥 삼류 변호사의 치열한 생존을 그린 8부작 범죄 드라마다.

무엇보다 ‘어느 날’은 국내외를 아우르는 독보적인 배우인 김수현과 차승원, ‘열혈사제’와 ‘펀치’ 등으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명우 감독의 만남으로 초미의 관심을 받고 있다. ‘어느 날’에서 김수현은 평범한 대학생이었으나 하룻밤 사이에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 역, 차승원은 한순간에 살인 용의자가 된 김현수에게 유일하게 손을 내미는 변호사 신중한 역을 맡아 불꽃 튀는 열연의 향연을 펼친다.

이와 관련 ‘어느 날’ 김수현과 차승원이 차디찬 철창 속에서 손을 맞잡고 있는, 위태로운 투샷이 담긴 ‘1차 포스터’가 첫 선을 보였다. 유치장복을 입은 무기력한 김현수(김수현)에게 신중한(차승원)이 손을 내민 후, 두 사람이 두 손을 잡은 채 각기 다른 강렬한 눈빛을 띠고 있는 것. 특히 하루아침에 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린 평범한 대학생 김현수가 다른 한 손을 굳게 쥐며 의지를 표출하는 반면, 신중한은 다른 손으로 명함을 슬쩍 집고 있어 의미심장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더욱이 무거우면서도 차가운 색감을 배경으로, 김현수의 애처로운 눈빛과 신중한의 매서운 눈빛이 교차되면서, 뒤틀린 정의와 가라앉은 진실을 암시하고 있는 터. 사방을 둘러싼 철창처럼 법의 테두리 안에 갇힌 인간들의 이기심과 다양한 심리를 발현할 ‘어느 날’에서 과연 두 사람은 어떠한 치열한 이야기를 전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작진은 “‘어느 날’은 사법 형사제도 모순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날카로운 디렉팅 컷이 돋보일, 문제적 시선을 담은 희대의 화제작”이라며 “정도와 정의보단 자신의 편의와 안위를 먼저 생각하게 되는 혼란스런 이 시대에 꼭 봐야 할 드라마로 묵직한 메시지를 담았다”고 전했다.

더불어 김성한 쿠팡플레이 총괄 디렉터는 “쿠팡플레이의 첫 드라마 시리즈를 선보이게 되었다”며, “와우 회원들에게 김수현, 차승원 배우의 명작을 선사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첫 번째 쿠팡플레이 시리즈 ‘어느 날’은 오는 11월에 쿠팡플레이를 통해 공개된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쿠팡플레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