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저스틴 비버, '2021 MTV VMA' 올해의 아티스트+베스트 팝 부문 2관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유니버설뮤직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가 '2021 MTV VMA'에서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13일(한국 시각)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센터에서 '2021 MTV Video Music Awards'(2021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 이하 2021 MTV VMA)가 개최됐다.

저스틴 비버가 시상식 최고의 영예인 '올해의 아티스트 상'을 수상했다. 또한 발매와 동시에 국내외 음원 차트를 휩쓸었던 '피치스'(Peaches)로 '베스트 팝' 부문까지 수상하며 2관왕에 올랐다.

저스틴 비버는 수상과 함께 "우리 모두 예측할 수 없는 어려운 시대에 살고 있다는 것을 안다. 음악은 우리가 이런 시기에도 서로에게 다가가가 함께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게 만들어주는 놀라운 수단이다. 모든 분들께 너무나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저스틴 비버는 2015년 이후 6년 만에 '2021 MTV VMA'에서 무대를 선보였으며 '스테이', '고스트'로 오프닝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특히 공식적으로 라이브 퍼포먼스를 공개한 적이 없었던 '고스트' 무대를 시상식을 통해 처음 공개하며 많은 팬들의 관심을 받았다.

저스틴 비버는 지난 3월 여섯 번째 정규 앨범 '저스티스'를 발매하며 빌보드 차트와 모든 음원 차트에서 새로운 기록을 세웠으며, '피치스'는 이례적으로 국내 음원 플랫폼 종합 차트 1위까지 달성하며 국내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해 주목을 받기 시작해 MZ 세대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17세의 신예 싱어송라이터 클레어 로신크란츠(Claire Rosinkranz)는 '백야드 보이'로 '2021 MTV VMA'에서 '베스트 브레이크스루 상'을 수상했다.

직접 작사, 작곡한 곡이 소셜 미디어에서 화제가 되며 주목을 받기 시작한 클레어 로신크란츠는 이후 '비버리 힐스 보이프렌드', '6 오브 어 빌리언' 두 장의 EP를 발매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입지를 굳히고 있다. Z세대 아티스트답게 소셜 미디어를 통해 팬들과 끊임없이 소통하며 새로운 곡을 공개하고 있으며, '프랑켄슈타인', '호텔' 등 귀에 한 번에 꽂히는 멜로디와 솔직하고 공감되는 가사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의 음악 상'은 올리비아 로드리고(Olivia Rodrigo)가 차지했다. 신인상(Best New Artist)을 포함해 총 3관왕을 차지한 올리비아 로드리고는 데뷔 앨범 '사워'의 수록곡 '굿포유'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 7월 두 번째 정규 앨범 '해피어 댄 애버'를 발매한 빌리 아일리시는 '베스트 비디오 상' 부문을 비롯해 총 2관왕을 차지했다.

한국에서 단독 공연을 가지며 국내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호주 출신 싱어송라이터 트로이 시반(Troye Sivan)과 최근 새 앨범 '스타 크로스드'를 발매한 '그래미 9관왕' 싱어송라이터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Kacey Musgraves)의 라이브 무대들도 시상식에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2021 MTV VMA'는 1984년부터 시작해 올해 38회를 맞이했다. 매년 MTV가 주관하는 음악 시상식 중 하나로, 그래미 뮤직 어워즈, 빌보드 뮤직 어워즈, 아메리카 뮤직 어워즈와 함께 미국 4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로 꼽힌다.
breeze5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